묵직함이 매력적인 소리 이세나 아쟁 '곧다' 무대

첫 작품 남도민요 '흥타령' 아쟁·대금 병주 감상 이병재 기자l승인2018.06.07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세나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 상설공연 2018 토요국악초대석 6월 둘째주 ‘풍류마루’의 무대는 이세나의 아쟁 ‘곧다’이다.
  이날 공연은 전반부에 민속음악의 맥을 잇는 무대를 선보이고 후반부에는 민속음악을 토대로 하여 새롭게 구성한 곡들로 아쟁이 들려주는 매력적인 음색을 다양하게 감상하는 무대로 꾸며진다.
  첫 번째 작품은 남도민요의 하나인 ‘흥타령’을 아쟁과 대금의 병주로 감상하며 무대의 문을 열고 이어 이세나의 연주가 돋보이는 ‘김일구류 아쟁산조’가 이어진다.
  다음으로 윤윤석의 아쟁산조를 재구성하여 이와 어울리는 한량무가 곁들어진 ‘비상’과 둥덩기 타령, 진도 방아타령을 즉흥 시나위로 편곡하여 선보이는 '남도 노리‘ 등 다양한 연주곡을 만난다.
  이세나는 전남대학교 국악과를 졸업하고 우석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 졸업과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현재 국립민속국악원 기악단 단원으로 활발한 활동과 학업도 병행하는 젊은 국악인이다.
  이세나는 “아쟁연주자로서 바른 길을 걸어가고자 하는 의지를 투영한 무대를 선보이고 싶었으며, 평생 함께한 '아쟁'이라는 악기가 들려주는 묵직하고 곧은 소리처럼 국악인으로서도 곧게 뻗어가는 아쟁연주자가 되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밝혔다.
  100명 선착순 예약제. 문의 063-620-2324~5.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