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야 할 언어에 대하여

오피니언l승인2018.06.07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양병선 전주대학교 부총장

 인간언어의 기원에 대해서는 다양한 학설이 있다. 구약성경 창세기 11장 1-9절에 의하면, 하나님이 우리 인간에게 한 언어(말)를 사용하도록 하셨다. 하지만, 인간은 이 한 언어를 사용하여 바벨탑을 세워 하늘에 도달하려는 시도를 하였다. 이를 중지시키려 하나님은  서로 알아들을 수 없도록 서로 다른 말을 사용하도록 하게 하였으며, 이후 우리 인간들은 수많은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
1951년부터 2-5년 주기로 세계 언어에 대한 연구보고서를 출간하는 미국 댈러스 소재 Summer Institute of Linguistics International의 Ethnologue: Languages of the World 제21판(2018년 2월 출간)에 따르면, 현재 지구상에 존재하는 언어의 수는 7,097개에 이른다. 이를 지역별로 나누어 보면, 아프리카 2,143개(30.2%), 아메리카 1,060개(14.9%), 아시아 2,300개(32.4%), 유럽 288개(4.1%), 태평양연안 1,306개(18.4%)로 분포되어 있다. 파푸아뉴기니아에는 841개 언어가 사용되고 있어 가장 많은 언어가 사용되고 있는 국가로 조사되고 있으며, 그 뒤를 이어 인도네시아 710개, 나이지리아 526개, 인도 455개, 미국 334개, 중국 302개, 멕시코 228개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이러한 7,097개의 언어 중 백만 명 이상이 사용하는 언어 수는 1.3%인 93개 언어뿐이며 세계인구의 약 80.2%가 이 1.3%의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 나머지 7,004개의 언어는 세계인구의 약 19.8%만이 사용하고 있다. 반면 전체 언어의 약 1/3에 해당하는 2,851개 언어는 사용자가 1,000명 미만으로 곧 지구상에서 사라질 위기에 처한 언어들이다. 약 22%인 1,559개 언어는 가족 간에만 사용되고 있는 문제언어(in trouble)이며, 13%인 922개 언어는 부모세대만 사용되고 있는 죽어가고 있는 언어(dying)이고, 370개 언어는 사라진(extinct) 언어이다.
몇 년 전 워싱턴포스트는 절반가량인 3천5백 여 개의 소수민족 언어가 2,100년까지 사라질 위기를 맞고 있다고 경고하였다. 유엔 산하 유네스코(UNESCO)의 소멸위기 언어연구 프로젝트 ‘ATLAS’ 는 2천 4백개의 언어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언어는 그 민족의 역사와 정보 그리고 문화유산이 담겨져 있기 때문에 소수민족의 언어를 보존하고 살려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이들을 살리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런데 정작 우리가 염려하여야 할 것은 지구상에서 사라지게 될 소수민족의 언어가 아니라 지구상에서 사라져야 할 언어가 창궐하고 있다는 점이다.
몇 년 전 KBS 스페셜에 의하면, 청소년의 대다수가 욕설을 입에 달고 다닌다.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에 이르기까지 욕을 하지 않는 것이 비정상적이란 평가를 들을 정도이다. 초등학생의 경우 97% 이상이 일상적으로 욕을 사용하고 있다. 심지어 욕을 빼고 남는 건 감탄사 밖에 없다고 한다. 10대인 청소년만의 문제가 아니다. 최근 방송과 신문지상에는 유명 정치인들의 가족 간의 욕설과 사회지도층 인사들의 폭언이 난무하고 있다. 가짜뉴스는 우리의 일상뉴스가 된지 오래이다.
이 지구상에서 사라져야 할 언어로는 ‘욕설, 비난, 비꼼, 독설, 저주, 모욕, 가짜뉴스’ 와 같은 것들이다. 이러한 사라져야하는 언어 대신 사라져가고 있는 언어인 ‘사랑, 감사, 칭찬, 축복, 격려, 화해와 일치’를 표현하는 언어를 많이 사용하고 보전하자. 그리하여 우리민족의 찬란한 유산을 길이 간직하는 표현하는 아름다운 언어가 지속 될 수 있도록.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