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가 '월드컵 특수' 옛말?

박세린 기자l승인2018.06.08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지역 유통업계가 ‘월트겁 특수’ 마케팅에 돌입했다.

그러나 대형마트와 백화점에서는 마케팅을 축소하거나 없애는 등 예전에 비해 뜨겁게 달아오르지 않는 모습이다.

8일 도내 유통업계에 따르면, 오는 14일 개막하는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본격적인 마케팅에 시동을 걸었다.

가장 적극적으로 마케팅에 나선 것은 '편의점 업계'다.

CU는 6월 한 달간 축구팬들을 위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대회 개막일인 14일에는 1만 5000원 이상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억의 축구 놀이판을 증정한다.

또 주요 경기가 열리는 시간대인 오후 6시부터 9시에 행사카드로 결제하면, 13종의 야식 상품을 30% 할인해 준다.

이마트 24는 오는 30일까지 각종 안주류를 싸게 판매한다. 안주 41개 품목을 행사카드로 구매하면 20% 할인 판매한다.

GS슈퍼마켓은 우리 국가대표팀 경기 전날과 당일 행사카드로 수입 캔 맥주를 1만 5000원 이상 구매하면 4000원을 캐시백으로 돌려준다. 개막전이 있는 14일부터 30일까지 안주류 16종에 대해 ‘1+1 행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세븐일레븐 전주효자점 관계자는 “마케팅이 축소되었어도 경기 시간대가 야식시간대이기 때문에 맥주나 안주류를 구매하는 고객들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며 “매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 같은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도내 대형마트 업계는 월드컵 이벤트를 축소해서 이벤트를 진행한다. 분위기가 예년 같지 않아 일단은 지켜보겠다는 분위기다.

홈플러스에서는 오는 12일까지 자사 간편식 90여 종을 대상으로 2개 구매하면 10% 할인해 주며, 축구용품 30여 종을 행사카드로 결제하면 30% 할인 혜택을 준다.

이마트는 월드컵 기간 동안 치킨과 피자, 튀김류 등 즉석조리 식품을 최대 30% 늘리고, 주류와 음료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롯데마트 역시 13일부터 27일까지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16강 진출 이벤트, 대표팀이 16강을 진출하면 새달 23일까지 추첨을 통해 ‘산타페 4년 리스권’을 제공한다.

도내 A 유통업계 관계자는 “4년 마다 돌아오는 월드컵은 유통가에서는 상당히 특수였지만, 예전 같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대부분 업체들이 지난 월드컵에 비해 이벤트를 축소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박세린기자․iceblue@


박세린 기자  iceblue920@nate.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