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상거래 소비자피해 해마다 급증

박세린 기자l승인2018.06.11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도내 전자상거래 관련 소비자피해가 매해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1일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주․전북지회 소비자정보센터(이하 전주소비자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전자상거래 관련 소비자피해는 1117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726건)보다 53.9% 증가한 수치로, 전자상거래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피해도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진다.

상담 사유별로는 계약해제․해지, 위약금 관련 소비자 피해상담이 24.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품질문제 23.3%, 사업자의 계약불이행(불완전이행) 22.4%, 청약철회 14.7%, 가격․요금 3.9% 등 순이었다.

이처럼 전자상거래 관련 피해가 매년 늘면서 전주소비자센터에서는 도내 통신판매사업자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모니터링 결과, 현재 도내 소재 통신판매 등록사업자 1만 734개소 중 국세청에 정상영업으로 확인되는 사업장은 총 9139개소(85.1%).

이 중 인터넷쇼핑몰 사이트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3141개소(29.3%)의 청약철회 기간을 조사한 결과, 청약철회 가능기간 7일 이상 운영하는 사업자는 10.7%, 7일 이내로 운영하는 사업자는 0.7%, 청약 철회권을 인정하지 않는 사업자는 17.9%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통신판매사업자 중 인터넷쇼핑몰 도메인 주소로 홈페이지 접속이 가능한 사업자 29.3% 중 소비자 피해보상 보험 정상가입 여부를 확인했다.

이에 정상 가입되어 있다고 홈페이지에 표기되어 있는 쇼핑몰은 8.2%, 전혀 표기되지 않은 쇼핑몰은 21.0%로 조사됐다.

더욱이 도내에 등록된 통신판매 사업자 중 소비자피해 보상보험계약이 체결된 사업자는 5.6%에 불과했다.

전주소비자센터 관계자는 “전자상거래로 거래한 제품을 배송 받은 즉시 제품의 색상, 사이즈 등을 확인하고 제품에 불만이 있는 경우 배송 받은 날로부터 7일 이내 청약을 철회 한다”며 “현금 결제 시 ‘에스크로’ 등 구매안전서비스가 확보된 인터넷쇼핑몰을 이용해야 배송지역 등 피해 발생 시 결제대금 지급을 중지하고 피해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박세린기자․iceblue@

 

 


박세린 기자  iceblue920@nate.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