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한반도 평화 '세기의 핵 담판'

최홍은기자l승인2018.06.11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세기의 핵 담판'을 벌인다./연합뉴스
   
▲ 6.12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이 담긴 지도. /연합뉴스

한반도 평화체제의 운명이 달린 6.12 북미 정상회담 ‘세기의 핵 담판’의 날이 밝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10시)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반목과 대립의 70년 역사를 허무는 첫 걸음을 내딛는다. <관련기사 3면>

북미 양측은 회담을 하루 앞둔 11일에도 막판까지 한반도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최종 조율을 가졌다. 북미 정상회담의 핵심 쟁점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CVID: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핵폐기)와 그에 상응하는 미국의 북한에 대한 안전한 체제보장(CVIG: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체제보장)이다.

북미 두 정상이 CVID와 CVIG의 빅 딜을 이뤄낸다면 냉전과 분단을 종식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줄곧 공들여온 한반도 평화체체 구축에 확실한 시동이 걸리는 셈이다. 아울러 종전선언 합의와 나아가 불가침 약속으로 이어질지에 대해서도 주목을 모은다.

다만 양측이 비핵화와 관계 개선을 담은 포괄적인 선언적 합의를 한 뒤 북한의 비핵화 등 세부적인 내용은 7월 등으로 예상되는 후속 회담으로 미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전날 나란히 싱가포르에 도착한 북미 두 정상은 일단 ‘훌륭한 성과’와 ‘베리 굿(very good)'이라며 회담 성공의 ’낙관론‘을 띄우는 분위기다. 동시에 이해관계를 앞세우며 치열한 수 싸움을 벌이는 분위기도 읽힌다. 결과는 북미 최고지도자가 마주한 담판에 달렸다.

12일 북미 정상회담은 단독회담으로 시작해 측근들이 배석하는 확대회담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중국과 러시아 등 옛 사회주의 밖의 외교무대 전면에 나서는 것은 1965년 김일성 주석의 인도네시아 반둥회의 참석 이후 53년만이다.

회담에는 북측은 김영철 당 부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 미국통인 리용호 외무상 등이 배석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측 배석자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등이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30분부터 5시10분까지 40분간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하고 회담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기적과 같은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마음을 다해 기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회담 이후 대미.대북 메시지를 낼 계획이다. 여기엔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 체결 과정에서 한국의 역할, 즉 남.북.미 3자 틀 가동에 대한 구상이 포함될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