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 농지연금 누적가입자 1만명 돌파

박세린 기자l승인2018.06.27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고령농가의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위한 ‘농지연금’이 각광을 받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27일 농지연금 누적가입 건수가 1만 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농지연금 가입건수는 연평균 17%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올해 농지연금 가입건수는 지난 21일 기준 전년동기비 29% 증가한 1372건을 기록했다.

이에 도입 5년째인 2015년 500번 째 가입자가 탄생한 데 이어, 3년 만에 만 번째 가입자가 탄생했다.

농지연금 가입이 증가하는 이유는, 고령농의 소득 부족분을 채워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농지연금 가입자의 월 평균 수급액은 92만 원. 이는 ‘2016년 농가경제조사’에서 나타난 70세 이상 농가의 연간소비액(2150만 원) 및 연간순소득(1292만 원)의 차액(858만 원)보다 많아, 농지연금이 고령농가의 안정적인 노후 생활을 가능케 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매월 연금을 받으면서 가입농지를 직접 경작하거나 임대해 추가 소득을 얻을 수 있는 것도 이유 중 하나다. 여기에 농지가격이 6억 이하인 경우, 재산세가 면제되는 추가 혜택도 제공한다.

감정평가 반영률 인상 등 꾸준한 제도개선과 작년 신규 상품 출시도 농지연금 가입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설명이다.

1만 번 째 농지연금에 가입한 김순자(74)씨는 “5년 전 남편이 세상을 떠나고 수입마저 줄어 병원비 충당도 어려웠다”며 “농지연금 덕분에 병원비 걱정을 덜고 여유도 생겨 손주들에게 용돈도 줄 수 있을 것 같아 가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고령화와 생활환경 변화 등 가입대상 농가와 농촌의 실정을 고려해 지속적으로 신상품 개발과 제도 개선을 추진 중”이라며 “고령 농업인의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위해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지연금은 만 65세 이상이고 영농경력이 5년 이상인 농업인 중 보유 농지가 공부상 전․답․과수원으로 실제 영농에 이용되고 있다면 가입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전화(1577-7770)으로 하면 된다./박세린기자․iceblue@

 

 


박세린 기자  iceblue920@nate.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