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GM 살리기 ‘광주모델’에 길 있다

오피니언l승인2018.07.03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군산GM이 폐쇄된 지 한 달을 넘겼지만 회생 전망은 전무에 가깝다. 우선 공장을 살려내겠다는 주체가 없다. 원 주인인 한국GM과 2번째 주인인 산업은행이 공장을 버렸기 때문이다.
  전북도가 주인이 버린 공장을 살려내라고 아우성 쳤지만 정부는 군산을 고용과 산업 동시 위기지역으로 지정해 일부 실업자 지원대책만으로 손 떼고 말았다. 민간 공장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기도 하다.
  군산GM은 한해 최고 27만대의 자동차를 생산했다. 직접 2천44명에 135개 협력업체서 1만700명을 고용했다. 군산 총 생산액의 21.5%, 수출의 20%를 해냈고 전북 전체 수출 비중이 7%였다.
  전북도는 그런 군산GM을 살려내야 했고 지금 주인이 버린 마당에서도 어떻게든 되살려낼 길을 찾아 공장이 다시 돌게 해야 할 판이다. 정부는 이제 더 이상 믿을 게 못된다. 전북도가 스스로 길을 찾아나갈 수밖에 없다.
  때 마침 ‘광주형 일자리’ 만들기 자동차 공장이 길을 밝히고 있는 것 같다. 광주시 스스로 사업주체로 투자금을 모으고 현대자동차 기술 협력으로 광주산업단지에 공장을 새로 지어 돌린다는 게 스토리다.
  구체적으로 광주전남 기업과 은행, 주민 참여로 1조원 자본금을 조성한다. 현대 측 10% 자본과 기술 참여로 2021년부터 연산 10만 대의 자동차를 생산한다. 일자리 1만여 개가 만들어진다.
  ‘광주 모델’ 핵심 동력은 ‘연봉 4천만 원 주당근로 40시간’에 있다. 한국 자동차 근로자들 평균 연봉의 절반에 근로 시간도 절반이다. 고비용 저 효율의 한국 자동차산업의 고질을 극복하고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방향과도 맞아떨어진다.
  현대노조 반대가 극복 과제로 남았으나 현대가 참여를 결정했고 국토장관 행자장관 등 관록의 7기 이용섭 시장의 의지가 확고하다고 전한다. ‘광주모델’은 맨땅에 헤딩이지만 군산GM은 다르다.
  스위치만 켜면 돌아가는 공장이 있고 다시 모을 수 있는 숙련 근로자들이 있다. GM이 현대의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것이다. ‘광주시’ 같은 사업 주체와 의지가 없을 따름이다. 전북도 군산시의 주목을 촉구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