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7기, 새로운 시작이자 부담 돼야

오피니언l승인2018.07.09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민선 7기 전북도 지방자치를 책임질 도지사와 교육감, 시장, 군수, 지방의원들의 임기가 시작됐다. 부단체장 인사가 이뤄졌고 의회 의장단구성도 마무리 했다. 올해로 24년째를 맞은 전북 지방자치의 새로운 4년이 막을 올렸고 과거에도 그랬듯 첫 출발이 항상 우려보다는 기대였음도 다름이 없다. 지난 선거기간 불법, 탈법 선거로 검찰수사를 받는 선거사범이 100명이 넘을 만큼 치열한 공방이 있었지만 필연적으로 감내해야할 심각한 반목과 갈등을 슬기롭게 치유하고 과거보단 미래, 그리고 그 미래는 새로운 희망의 시작으로 우리에게 다가 왔었기에 더욱 그렇다.
당장 한 표가 아쉬워 지키기 힘든 공약을 내걸었다 해도 진정 주민의 편에 서서 안 될지언정 최선을 다하겠다는 당찬 의지와 욕심을 유권자들은 바란다. 민주당 텃밭인 전북의 상당수 지자체에서 평화당 후보와 무소속 후보들이 선전한 것은 중앙정치에 휘둘리지 않고 오직 지역과 주민 편에서 일해 줄 후보가 누구인지를 선택하는데 도민들이 깊은 고민을 했기 때문임을 알아야 한다. 선거결과에서 나타난 표심을 면밀히 분석하고 민심에 절대적으로 부합하는 자치살림을 해야 하는 각오는 그래서 필요하다. 앞만 보고 가돼 지방자치의 솔선과 모범을 보여줘야 하고 주민들에게 했던 약속과 다짐은 어떠한 일이 있어도 지키겠다는 의지를 보여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인재를 찾아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새판 짜기 시작에서부터 지역에 산재한 나열하기 힘들 만큼 많은 현안들이 지금 새로운 단체장들의 결단을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인기위주의 보여주기 행정은 신뢰 받지 못한 행정으로 이러질 수밖에 없고 이로 인해 민심을 외면한 실패한 행정이 주민 심판을 받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특히 지방의회를 무시하는 단체장 오만도 문제지만 지방의회 힘을 과신해 행정발목잡기 의회운영으로 비판을 받는 독선적인 의회운영이 논란이 될 경우 지방자치 근간이 흔들리게 되는 것은 물론 당사자 역시 돌이킬 수 없는 후회의 늪에 빠질 수밖에 없음을 경계해야 한다.  
선거 과정에서 약속했던 주민을 위한 헌신의 다짐에 앞서 소통을 바탕으로 한 열린 행정, 책임행정, 그리고 이를 매의 눈으로 감시해야 할 지방의회가 한눈팔지 않을 때 지방지자치는 한단계 더 성숙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