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글로벌대학 '우뚝'

2018 아시아 최고 혁신대학 평가 거점 국립대 1위··· 인증패 수상 이수화 기자l승인2018.07.11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대학교(총장 이남호)가 2018 아시아 최고 혁신대학 인증패를 받았다.

지난달 로이터와 글로벌 혁신데이터 분석 기업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공동으로 뽑은

2018 아시아 최고 혁신대학에 포함된 데 따른 것이다.

10일 오후 열린 인증패 전달식에서는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김진우 한국지사장 등 관계자들이 대학을 찾아 이남호 총장에게 혁신대학임을 인증하는 상패를 전달했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대학 중 첨단 과학연구를 이끌고 신기술 개발 성과가 우수한 가장 혁신적인 대학 75개를 선정한 평가에서 전북대는 국내 거점국립대 가운데 1위, 종합대학 중 10위를 차지하며 경쟁력을 자랑했다.

전북대는 이 평가 화학약품, 반도체, 제약·생명공학 분야에서 특허 출원 대비 등록률이 81%로 아시아 8위에 올랐다.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등록된 총 특허 출원 수에서도 아시아 33위를 기록, 전체적 순위 상승을 주도했다.

산업계 종사자와의 공저 논문 비율은 아시아 38위로 산학협력을 활발하게 하고 있는 대학으로도 손꼽혔다.

이남호 총장은 “우리대학의 아시아 혁신대학 선정은 교수, 직원, 학생 등 대학 가족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지역민들의 성원, 정치권의 지원이 조화를 이뤘기에 가능했다”며 “우리대학만이 갖고 있고 잘할 수 있으며 공감을 얻을 수 있는 것들을 브랜드화해 가치를 높여간다면 더 경쟁력 있는 대학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평가는 2011년부터 2016년 사이 발표한 더웬트 이노베이션(Derwent Innovation) 특허 출원 데이터와 웹 오브 사이언스(Web of Science) 피인용 지수 등 10개 평가지표를 바탕으로 택한 것이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