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예향 전북서 문화 충전 '한가득'

유승훈 기자l승인2018.09.13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는 민족 대 명절 추석을 맞아 귀성객과 도민들이 ‘문화가 있는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도내 문화관광체육시설을 활용한 다채로운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도는 추석 연휴 기간 모처럼 고향을 찾아 온 귀성객들에게 풍요로운 고향의 정취도 느끼고, 예향 전북의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기회로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이에 각종 민속놀이, 전통체험 및 공연 등이 전주역사박물관, 전주소리문화관, 군산근대역사박물관, 미륵사지유물전시관, 무주향교 등 도내 26개소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귀성객 및 도민들의 문화향유 기회 확대 차원에서 미술관, 박물관, 도서관, 작은영화관, 체육시설 등 148개소의 시설을 개방해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지는 전북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주요 문화시설 개방 및 운영 현황을 살펴보면, 미술관은 총 15개소로 도립미술관과 군산근대미술관, 정읍시립미술관, 최복미술관 등이고, 박물관은 근대역사박물관, 미륵사지유물전시관, 산림박물관, 고인돌박물관 등 24개소다.
또, 지평선시네마와 산골영화관, 한누리시네마, 마실영화관 등 9개소의 작은영화관이 개방되고, 광한루원, 치즈테마파크, 태권도원, 부안영상테마파크 등 11개소의 관광시설과 전주화산체육관, 진안공설운동장, 임실군민회관, 고창실내체육관 등 체육시설 26개소도 포함됐다.
이밖에 군산근대건축관과 채만식문화관, 혼불문학관, 국악의 성지 등 26개소 기타 시설들도 귀성객과 도민들에게 개방된다.
연휴기간 동안의 자세한 체험, 공연 등 문화행사와 개방·운영되는 문화관광체육시설은 도 및 시·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동욱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맛과 멋의 고장 전북에서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과 함께 다양한 문화행사와 시설을 찾아 뜻있고, 풍성한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