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배면적, 식량작물↓·특양용작물↑

<호남통계청‘최근 10년 간 전북도내 농작물 생산 변화’>벼16%↓ 쌀 생산량 14% 줄어 보리 44%·봄 감자 34%로 감소 박세린 기자l승인2018.11.07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10년 간 전북지역의 식량작물 재배는 감소한 반면, 특․양용작물 재배는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7일 호남지방통계청에서 발표한 ‘최근 10년 간 전라북도 농작물 생산의 변화’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식량작물 재배면적은 14만 1219ha로 지난 2008년(16만 6498ha)에 비해 2만 5279ha(15.2%) 감소했다.

10년 새 식량작물 생산량도 줄었다. 지난 2008년 84만 7815톤에서 지난해 72만 8656톤으로 11만 9159톤(14.1%) 감소했다.

벼 재배면적은 11만 8340ha로 10년 전에 비해 16.4% 감소했다. 쌀 생산량 역시 지난해 65만 5292톤으로 2008년(76만 2279톤)에서 10만 6987톤(14.0%) 줄었다.

보리 재배면적은 더욱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보리 재배면적은 8477ha로 2008년(1만 3031ha)에서 4554ha(34.9%) 줄었고, 보리 생산량은 3만 7082톤으로 10년 전에 비해 44.5% 감소했다.

봄 감자 재배면적은 955ha로 10년 전에 비해 34.9%, 보리 생산량은 3만 7082톤으로 44.5% 감소했지만, 콩 재배면적은 4985ha로 10년 전에 18.5%, 콩 생산량은 1만 1016톤으로 60.2% 증가했다.

같은 기간, 특․약용작물 재배면적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깨, 들깨, 땅콩, 유채 등의 특용작물의 도내 재배면적은 지난해 기준 9985ha. 2008년(6987ha)에서 2998ha(42.9%) 증가했다.

약용작물 재배면적은 더욱 큰 폭 늘었다. 감초, 강황, 당귀 등 약용작물의 도내 재배면적은 지난해 1737ha로 2008년(811ha)에 비해 926ha(114.2%) 증가했다.

이어 도내 채소재배면적은 10년 전에 비해 2.6% 감소했고, 생산량은 6.5% 감소했다.

무 재배면적은 2256ha로 10년 전에 비해 27.5% 감소했고, 무 생산량은 15만 4888톤으로 21.7% 증가했다. 배추 재배면적은 2466ha로 10년 전에 비해 6.4% 감소했고, 생산량은 20만 4110톤으로 8.3% 감소했다.

마늘과 양파 재배는 오히려 늘었다.

마늘 재배면적은 10년 전에 비해 45.4%, 생산량은 45.7% 각각 증가했고, 양파 재배면적은 110년 새 45.4%, 생산량은 45.7% 각각 증가했다.

과수는 10년 전에 비해 과수면적은 68.5%, 과실생산량은 7.7% 각각 늘었다. 배 재배면적은 10년 전에 비해 5.9% 감소했지만, 생산량은 9.1% 증가했고, 사과 재배면적은 10년 새 56.4%, 생산량은 38.5% 각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해 논 면적은 13만 322ha로 10년 전에 비해 16.6% 감소한 반면, 밭 면적은 6만 8874ha로 31.7% 증가했다./박세린기자․iceblue@

 


박세린 기자  iceblue920@nate.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