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내교육단체 “최규호 전교육감 철저히 조사해 교육 적폐 털어야

이수화 기자l승인2018.11.07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이 도주 8년 만에 검거된 것과 관련, 전북 교육단체들은 그를 철저히 조사 및 처벌해 교육 적폐를 털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7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는 논평을 통해 “최 전 교육감은 우리 전북교육의 첫 직선제 교육감(2008년 8월~2010년 6월)이었다. 하지만 도민들의 교육개혁과 혁신에 대한 열망을 비리, 뇌물수수 같은 적폐로 남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 검찰은 당시 교육농단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 우리는 검찰이 제대로 조사하는지 지켜볼 거다. 도교육청도 최 전 교육감 비리 관여 교육자들을 발본색원해야 할 것”이라며 “도교육청은 지금 당장 역대 교육감 사진에서 비리교육감 최규호를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도 성명을 내고 “최 전 교육감은 도민들이 뽑아준 첫 직선 교육감임에도 도민들의 믿음을 저버렸다. 합당한 죗값을 치르고 도민들에게 사죄했어야 하나 잠적해 또 한 번 실망을 안겼다”고 꼬집었다.

이어 “당사자인 최 전 교육감이 검거된 만큼 명백히 살펴 의혹 한 점 없어야 할 거다. 잠적기간 그의 은닉을 도운 사람들까지 모두 밝혀 죄를 물어야 한다. 그래야 교육행정 투명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은 2008년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 확장 과정에서 전북교육청 소유지인 김제 자영고 부지 매입에 편의를 주고, 3억 원을 대가로 받았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