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력산업 부진··· 서비스업 생산 ‘첫 감소’

<통계청, 3분기 서비스업 생산>자동차·조선가동 중단 여파 전북지수 102.9 작년비 0.6%↓ 16곳 시도중 두번째로 큰 감소 박세린 기자l승인2018.11.08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주력사업 부진으로 전북지역 서비스업 생산이 ‘첫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생산 감소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GM공장 폐쇄로 인한 구조조정 영향으로 분석된다.

8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3분기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3분기 전북 서비스업생산지수는 102.9로 전년동분기 대비 0.6% 감소, 전분기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됐다.

이는 지난 2010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도내 서비스업 생산이 첫 감소한 수치다.

전년동분기에 비해 주요 증감 업종을 보면, 예술․스포츠․여가(-8.4%), 전문․과학․기술(-8.2%), 도소매(-2.4%) 감소한 반면, 금융․보험(3.0%), 보건․사회복지(2.7%), 정보통신(2.5%), 교육(1.2%), 부동산(0.2%) 등이 증가했다.

서비스업 생산의 경우, 16개 시․도 중 4개 시도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소한 지역은 경남(-0.8%), 전북(-0.6%), 대전(-0.4%), 울산(-0.2%)으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큰 감소폭을 나타냈다.

도내의 경우, 자동차․조선 등 지역 주력산업 부진으로 경기 침체가 이어지면서 서비스업 생산이 감소로 돌아선 것으로 보여 진다.

소매판매도 마찬가지다.

3분기 도내 소매판매지수는 100.6으로 전년동분기 대비 1.2% 감소, 전분기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됐다.

도내 소매판매는 지난해 4분기(-1.2%) 감소에서 1분기(1.0%) 증가로 전환한 후, 2분기(0.3%)에서 다시 3분기 감소로 돌아섰다.

대형마트(-4.0%), 소매점(-3.8%)에서 감소했고, 승용차․연료소매점(2.1%), 슈퍼․잡화․편의점(0.8%)에서 증가했다.

전북 소매판매 감소는 GM공장 철수와 현대중공업 조선소 가동중단 여파로 인구가 줄어들면서 덩달아 소비도 감소, 백화점, 대형마트를 비롯한 전문소매점 등도 부진을 면치 못한 것으로 보인다.

소매판매 역시 16개 시․도 중 4개 시도를 제외하고 12개 시․도에서는 증가세를 보였다. 경남(-2.3%), 전북(-1.2%), 울산(-1.2%), 부산(-0.6%) 등 4곳이다.

더욱이 주요 산업위기지역인 경남, 전북, 울산 세 지역은 서비스업생산과 소매판매가 모두 마이너스를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박세린기자․iceblue@

 


박세린 기자  iceblue920@nate.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