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전북도 조직개편 부결 부메랑

장병운 기자l승인2018.11.21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의회가 소방공무원 임용 등을 담은 전북도 민선7기 조직개편 부결처리에 따른 파장이 커지고 있다.

21일 전북도의회와 전북도에 따르면 조직개편 부결로 사실상 내년 첫 발을 내딛는 민선7기 전북도의 중앙과 도내 지자체간 인사교류 차질 등 도정 혼란이 예상된다.

이번 전북도의회의 전북도 조직개편 부결처리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다수당을 차지한 민주당이 같은 당 소속의 도지사 발목을 잡아 당내 안팎에서 강한 비판이 일고 있다.

또 행감기간 각 상임위에서 조직개편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한 것도 있지만 일부 의원들의 과도한 요구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도의회의 변하지 않은 구태도 지적받고 있다.

전북도의회는 “소방공무원 436명 임용과 관련해 조직개편 이전에 조례를 먼저 처리하지 않은 집행부의 책임도 있다”고 밝히고 있어 전북도의 잘못된 관행과 의회 무시도 사태를 키웠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이날 전북도의회는 △수정 동의안 의장 직권상정 △정례회 이후 원포인트 임시회 개최 △내년 1월 임시회 처리 등을 제시했다.

전북도의회가 제시한 수정 동의안 의장 직권상정은 상임위와 전북도 부담이 크고, 내년 1월 임시회 처리도 각종 부작용이 있어 다음달 13일 폐막하는 정례회 이후 조직개편관련 원포인트 임시회 개최가 대안이 될 수 있다.

국주영은 위원장은 “소방공무원 임용에 따른 조직개편에 앞서 정원조례를 의회에서 개정하는 절차가 없었다”며 “집행부가 조직개편에 따른 진단도 시행하지 않았고, 그동안 잘못된 관행으로 의회를 무시하는 태도도 있다”라고 말했다.

임상규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2019년 민선7기가 새롭게 출발할 수 있도록 가장 빠른 시일 내에 처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장병운기자·argus@


장병운 기자  argu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