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최강희'

새달 2일 경남과 홈경기서 14년 이끈 전북감독 고별전 "팬 성원·전주성 함성 간직" 이병재 기자l승인2018.11.28l1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현대의 ‘봉동이장’ 최강희 감독이 고별전을 치른다.
  14년간 전북현대를 이끌었던 최강희 감독이 오는 12월 2일 경남과의 시즌 마지막 경기를 끝으로 정들었던 전주성을 떠난다.
  지난 2005년 전북 지휘봉을 잡은 최강희 감독은 부임 첫해 FA컵 우승을 시작으로 2006, 2016년 두 번의 아시아 제패, 6번(2009, 2011, 2013, 2015, 2017, 2018)의 K리그 우승을 이끌며 전북현대를 K리그를 넘어 아시아 최고의 팀으로 만들었다.
  특히 2009년 창단 첫 K리그 우승을 시작으로 ‘닥공’이라는 공격축구를 앞세워 아시아 전역에 무서운 공격력을 선보였다.
  14년간 팀을 이끌었던 최강희 감독은 마지막까지 팬들과 함께 한다.
  마지막 훈련이 진행되는 1일 클럽하우스에서 훈련 종료 후 한 시간 가량 훈련장을 찾은 팬들을 대상으로 포토타임을 갖는다.
  또 2일 마지막 경기에서는 커피 차 4대(동-2, 서, 북-1대)를 직접 공수해 입장하는 팬들에게 따뜻한 차 한 잔을 대접한다.
  이밖에 경기 종료 후 실시하는 고별행사에서는 구단과 MGB의 감사패 전달과 전주시 명예 시민증 수여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최강희 감독은 “내 인생에서 전북을 빼고 이야기를 할 수 없다. 몸은 떠나지만 가슴속에 영원히 전북 팬 여러분의 성원과 전주성의 함성을 간직 하겠다”며 “이별의 아쉬움 보다 저와 팬 여러분들이 함께 만든 소중한 추억을 영원히 기억해주길 바란다. 14년간 모든 팬 여러분께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올 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수험생을 대상으로 무료입장을 실시하며, 수험표 및 고3 학생증을 소지한 수험생은 동1문 게이트에서 신분 확인 후 입장이 가능하다.
  또 시즌 마지막 홈경기에서 발표했던 내년 시즌 신규 유니폼 발표도 함께 이뤄진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