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공사 전북본부, 창립 110주년 기념식

1908년 우리 고장 옥구서부수리조합 설립이 공사의 효시 황성조l승인2018.12.05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농어촌공사 전북본부(본부장 박종만)는 5일 본부 대강당에서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제11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박종만 본부장은 기념사를 통해 "110년 역사에 대한 자부심은 농어민이 공사의 존재가치를 인정해줄 때 진정한 의미가 있다"며 "농어민이 원하는 사업이 무엇인지, 농어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어떤 사업이 필요할지에 대해 항상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1908년 전북 옥구서부수리조합을 시작으로 많은 변천을 거치며 성장해 왔다.
근대적인 수리시설의 조성과 관리를 시작한 공사는 백여 년에 이르는 역사를 거쳐 지난 2000년 농업생산기반 분야의 농지개량조합, 농지개량조합연합회, 농어촌진흥공사의 3개 기관을 통합한 '농업기반공사'로 출범했고, 2005년 12월 29일 '한국농촌공사'로 명칭을 변경하면서 주요기능을 생산기반 중심에서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 농촌지역개발, 농지 종합관리 기구로서의 농지은행 업무까지 확장하게 된다.
그동안 지역적으로 분산 관리해 온 용수관리를 전국 단위로 일원화해 농업인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연재해에도 지역 간 유기적 협력을 바탕으로 신속히 대처하는 등 대고객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도 했다.
2008년 12월 29일 '한국농어촌공사'로 변경해 낙후된 어촌까지 균형개발을 추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고, 2010년부터는 농지은행사업을 활성화해 고령농업인의 노후 안정자금을 지원하는 '농지연금사업'을 시작하고, 농지시장 안정을 위한 '농지매입비축사업'을 추진하는 등 농지 관련 종합기구로서 위상을 굳건히 하고 있다.
박종만 본부장은 "공사는 한 세기가 넘는 동안 식량자급기반을 확보하고 농어촌의 발전을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다"며 "기후변화, 시장개방 등 새로운 과제를 안고 있는 농어촌의 미래를 열어갈 수 있도록 200주년, 300주년 후에도 꾸준히 농어업인과 함께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성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