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품 살포 이항로 진안군수 첫 공판서 혐의 전면 부인

권순재 기자l승인2019.01.09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선거를 앞두고 유권자에게 금품을 살포한 혐의로 기소된 이항로 진안군수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9일 전주지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박정제) 심리로 열린 이 군수의 공직선거법위반 첫 공판에서 변호인은 “피고인은 선물을 돌린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고 개입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 군수와 함께 기소된 나머지 4명 역시 “선물을 받은 상대방이 특정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이 군수 등은 2017년 설과 추석을 앞두고 7만원 상당 홍상 제품 수백 개를 유권자에게 살포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이 군수의 측근 박모(42)씨, 홍삼 제품 업체 대표 김모(43)씨, 진안 홍삼한방클러스터사업단 김모(42)씨, 공무원 서모(43)씨 등 4명을 구속기소 하는 등 5명을 재판에 넘겼다.

지난해 재선에 성공한 이 군수는 민선 7기 들어 인사권을 남용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유권자 모임에서 지지를 호소한 혐의(공직선거법위반)로 기소돼 각각 벌금 500만원과 7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다음 재판은 오는 16일 오후 2시에 열린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순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