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차량 불법주차, 강력 단속해야

오피니언l승인2019.01.29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일부 대형화물차들의 차고지 외 불법주차가 여전히 근절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불법 주차를 관리 감독해야 할 지자체가 단속 의지가 없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 밖에 없어 문제다. 특히, 대형화물차들의 불법 주차가 주택가와 학교 인근 등에 기승을 부리고 있고, 밤샘 주차가 여전해 시민 불편이나 불만이 지속 제기되는 실정이지만 지자체의 단속 강도가 약해 지자체를 보는 시민들의 눈총이 따갑기만 하다. 시민들이 지자체를 향해 강력한 단속을 원하지만 지자체가 손을 놓는 형국이기 때문이다. 본보에 따르면 전주시 대형화물차 밤샘 불법주차 과태료 부과 건수는 지난 2017년 353건, 지난해 325건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계도 단속까지 더하면 단속 건수는 수 천건이 넘는다는게 전주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실제 본보가 최근 오후 11시께 전주시 효자천변 2길 한 초등학교 옆 도로를 찾았다. 이면도로인 이곳에는 전세버스와 스쿨버스, 화물차 등 상당수의 대형차량이 줄지어 주차돼 있는 상황이었다. 이 때문에 도로를 오가는 운전자들이 시야확보가 어려워 잦은 급정거를 하고 또, 이 곳을 지나가는 시민들의 불평하는 모습도 많이 눈에 띄었다고 한다. 특히, 어린이 보호구역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불법으로 주차된 화물차량이 많았다. 이에 인근 주민들이 지자체를 원망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매일 저녁마다 대형화물차들이 줄지어 주차돼 있다고 한다. 최소한 어린이 보호구역은 지자체에서 관심을 갖고 강력하게 단속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심지어는 아이들의 아침 등교시간까지 대형화물차들이 주차된 경우가 많아 아이들이 도로를 건너다가 자칫 사고라도 날까봐 걱정이라는 불만도 내놓고 있다. 이곳뿐만이 아니다. 공구거리, 백제로, 용중학교, 서서학동 광진아파트, 서신천변 등도 대형화물차 밤샘 불법주차를 쉽게 목격할 수 있다. 시내 곳곳에 대형화물차들의 차고지 외 불법 주차가 만연하다는 것이다. 전주시가 자정을 넘어 새벽까지 단속하는 어려움이 있고, 화물차 운전자로부터 민원도 많을 것이지만 불법 주차 단속은 지자체의 고유 권한임을 명심하고 재대로 행사하길 바란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