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보기 겁난다" 생활물가 '들썩'

라면·우유·햇반 등 연초 줄줄이 가격 '껑충' 박세린 기자l승인2019.02.08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연초부터 생활물가가 ‘들썩’이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먹거리 물가 등이 잇따라 오르면서 소비자들의 한숨은 더욱 깊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8일 도내 관련업계에 따르면, 설 이후 햄버거, 라면, 어묵, 장류, 가구 등 식품․생활물가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아이들의 간식으로 꼽히는 햄버거 가격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인상 러시를 이어가고 있다.

맥도날드는 오는 12일부터 버거 6종, 아침메뉴 5종, 사이드 및 디저트 5종, 음료 2종, 해피밀 5종 등 총 23개 메뉴를 최대 200원, 평균 2.41% 가격을 올린다.

지난해 모스버거, 롯데리아 등도 가격을 올렸으며, 맥도날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격 인상에 나섰다. 햄버거 업계는 임대료, 인건비, 원재료 상승의 ‘3중고’에 어쩔 수 없이 가격 인상을 단행할 수밖에 없다는 분위기다.

샌드위치 전문점인 서브웨이도 1일부터 가격을 올렸다.

클래식 샌드위치, 프레쉬&라이트 샌드위치, 프리미엄 샌드위치 등 18개 제품이 200원에서 300원씩 인상됐다.

농심은 신라면 건면을 9일 출시, 기존 가격보다 인상된 가격에 판매한다. 신라면 건면은 기존 제품가격인 830원에서 170원 오른 1000원에 살 수 있다.

CJ제일제당은 전반적인 가격 인상에 나섰다.

쌀값 상승요인으로 햇반 가격은 오는 21일부터 8.1% 인상, 기존 1480원에서 1600원에 판매된다. 어묵은 평균 7.6%, 맛살은 6.8%, 액젓은 7%, 고추장과 된장 등 장류는 7%, 다시다도 9% 오른다.

유제품 업계도 마찬가지. 한국야구르트는 지난달 방문 판매 우유 12종 가운데 4종 제품을 평균 3% 올렸으며, 푸르밀도 일부 가공우유 가격을 2.5% 올렸다.

커피전문점인 탐앤탐스도 이달 1일부터 블렌딩 음료, 베이커리류 등 75개 품목을 인상한다. 스무디, 탐앤치노 등 블렌디 음료는 200원씩, 빵․케이크 등 베이커리류는 500원씩 각각 가격을 올렸다.

가구업계도 가격을 인상한다. 한샘은 7일부터 옷장, 붙박이장, 드레스룸 등 가정용 가구 등에 평균 5% 가격을 올렸다. 오는 12일과 4월 1일에는 책상, 책장, 의자 및 유아동 가구 등을 순차적으로 인상할 계획이며, 원가 상승 요인으로 올해부터 소비자가에 반영된다고 설명했다.

주부 김 모(39․전주 평화동)씨는 “지난해부터 프랜차이즈를 비롯한 전반적인 외식 물가가 다 오른 것 같다”며 “아이들 간식부터 장바구니 물가까지 생활물가가 너무 오르니 장을 보기가 두려울 정도”라며 한숨을 내쉬었다./박세린기자․iceblue@


박세린 기자  iceblue920@nate.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