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형' 일자리 기업 참여 관건

전기차 중기업체 컨소시엄 추진 자금력 적고 전기차 보급률 낮아 지자체 차량 의무 구입 요구 검토 김대연 기자l승인2019.02.10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 상반기 안으로 군산형 일자리에 대한 윤곽이 나올 전망인 가운데 사업 성과를 내기 위한 기업들의 참여 여부가 최대 관건으로 떠오르고 있다.

전기차를 생산하는 중소기업들이 컨소시엄 형태로 사업에 참여할 의사를 밝히고 있지만 현재 전기 상용차 보급이 아직 걸음마 수준에 머물러 있고 자금력도 넉넉하지 않아 실제 성과를 거두기까지는 많은 과제가 남아 있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지난 8일 제2, 제3의 광주형 일자리 계획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올 상반기에 최소한 1, 2곳은 급물살을 탈 수도 있겠다”며 “전북 군산과 경북 구미 등에서 아주 구체적인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형 일자리는 기업, 지방자치단체, 지역 노동계, 시민단체가 협약을 통해 임금을 낮추는 대신 일자리를 만드는 방법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일자리 공약이다.

지난달 31일 광주시와 현대자동차는 광주에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공장을 짓는 협약식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광주형 일자리 모델의 두 번째 무대는 군산이 유력하게 꼽힌다. 한국GM 공장 폐쇄와 현대중공업 조선소 가동 중단에 따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군산은 자동차 전장(電裝) 및 부품 분야에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추진될 전망이다.

먼저 전북도와 군산시,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차를 생산하는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등과 과거 한국GM 부품 협력사들을 컨소시엄 형태로 묶는 방법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외국계 부품 기업의 참여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한국GM 군산공장이 문을 닫으면서 일자리를 잃은 숙련된 인력 1만여명이 남아 있어 완성차업체의 투자를 받기만 하면 곧바로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때문에 기업들의 적극적인 사업 참여와 함께 공론화를 통한 사회적 대타협이 사업 성공을 위한 최대 과제로 떠올랐다.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자금력이 넉넉하지 않아 자신들이 생산한 전기버스의 일부를 지방자치단체가 의무 구입하는 등 여러 가지 투자 조건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형 일자리처럼 지자체나 정부의 여러 가지 지원만큼 투자 조건이 맞는다면 사업 참여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광주형 일자리에 극렬하게 반대했던 민주노총도 노사민정협의회에 참여해 임금 등 여러 조건에 대해 호의적인 입장을 보이고는 있지만 구체적인 틀을 갖추는 데만 상당한 시간이 필요해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광주형 일자리가 구체화하기까지 4년이나 걸렸기 때문으로 광주와는 달리 군산에는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는 점이다.

도 관계자는 “군산형 일자리는 폐쇄된 한국GM 군산공장 부지나 새만금 산업단지를 활용해 중소기업들이 협동조합을 만드는 방식으로 검토되고 있다”며 “업종은 군산을 미래 자동차 생산기지로 만들기 위해 전기차 분야가 유력하며 상반기 안에는 구체적인 내용이 나올 것이다”고 말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