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45% ‘설 연휴 후 스트레스 늘었다’

박세린 기자l승인2019.02.11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설 연휴를 보낸 취준생과 직장인 10명 중 4명이 ‘설 전 보다 스트레스가 늘었다’고 답했다.

특히 취준생 중에는 설날 연휴를 보낸 후 우울한 마음이 생겼다거나 연휴 동안 잔병치레를 했다는 응답자도 상당수에 달했다.

11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대학생, 취준생 및 직장인 2232명을 대상으로 ‘설날 명절 후유증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설날 연휴를 보낸 후 전보다 스트레스가 높아졌나’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42.0%가 ‘스트레스가 높아졌다’고 답했다.

취업준비생 중에는 스트레스가 늘었다는 응답자가 45.5%로 절반에 가까웠으며, 이는 직장인(39.7%)과 대학생(29.9%) 중 스트레스가 높아졌다는 응답자 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취준생 중에는 ‘친지들의 폭풍 잔소리 때문에 스트레스가 높아졌다’는 답변이 응답률 47.5% 이외에 취준생들은 ‘부모님, 친지 어른들의 눈치 보느라 피곤해서(39.9%)’, ‘음식준비, 손님 치르기’ 등 명절 노동 때문에 스트레스가 높아졌다(30.6%)는 응답자도 많았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직장인 중에는 부모님과 친지 어른들의 눈치를 보느라 피곤해 스트레스가 높아졌다는 응답자가 42.0%로 가장 많았다”며 “명절 노동과 과음, 과식 때문에 스트레스가 높아졌다는 응답자도 많았다”고 말했다./박세린기자․iceblue@

 


박세린 기자  iceblue920@nate.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