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전북지역 109명 당선

투표율 81.2% 1회 보다 0.8%p 높아, 큰 관심 반영 황성조l승인2019.03.14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3일 치러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서 전북지역은 109명(농·축협 92곳, 수협 4곳, 산림조합 13곳)의 조합장이 당선됐다.
전라북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에서 오후 5시가지 진행된 투표에서 전북은 선거인 20만2,368명(거소 1,448명) 중 16만4,376명(593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 81.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5년 제1회 동시선거의 투표율 80.4% 보다 0.8%p 높은 결과로, 이번 선거에 대한 조합원들의 뜨거운 관심이 반영된 것이다.
조합별로는 농축협 조합원 15만9,701명(3명) 중 13만1,963명(2명)이 투표에 나서 82.6%의 높은 투표율을 보였고, 수협은 1만2,710명(1,339명) 중 1만888명(553명)이 나서 85.7%의 투표율을 보이며 조합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반영했다.
산림조합은 2만9,957명(106명) 중 2만1,525명(38명)이 투표에 참여해 71.9%(전국 68.1%)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처럼 높은 투표율이 나온 것은 농축산물 값 하락 등 갈수록 어려워지는 농촌의 현실이 조합원들을 투표장으로 이끈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만큼 당선된 조합장들은 승리의 기쁨과 함께 앞으로 4년간 농축산물 값 하락, 농촌 경쟁력 악화 등으로 어려워진 조합원들을 위해 신용 및 경제사업을 이끌며 농어촌 삶의 질 향상과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 등을 이룰 책임을 지게 됐다.
한편, 전주지역에서 선거인이 6,071명으로 가장 많은 전주농협은 4,659명이 투표에 나서 임인규 현 조합장이 3,243표(69.77%)를 얻으며 김태영·주동헌 후보를 크게 따돌렸다.
북전주농협은 이우광 전 이사가 672표(51.45%)를 얻어 유한기 현 조합장에게 박빙의 승리를 일궈냈으며, 전주원예농협은 김우철 현 조합장이 828표(59.69%)를 얻어 양승엽 전 상무를 따돌리고 연임에 성공했다.
전현직 조합장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전주김제완주축협은 김창수 현 조합장이 1,201표(55.93%)를 얻어 박영준 전 조합장에게 2연승을 거뒀다. 완주군산림조합은 임필환 현 조합장이 단독으로 출마해 일찍이 무투표 당선의 기쁨을 누렸다.
부안군 수협의 경우 배중수(61) 후보와 송광복(66) 후보가 동수인 1,316표(29.37%)를 얻어 송광복 후보가 연장자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성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