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친구들과함께 우리말 놀이 참 재밌네 !

박성우 시인<첫말 잇기 동시집> 출간 저자, 총40편 첫말잇기 동시수록 첫말과 첫말이 이어지는 말놀이게임 유도 이병재 기자l승인2019.03.25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시를 읽는 것도, 짓는 것도 어려워하는 아이들에게 말 잇기 형식의 재미난 동시집이 출간되었다.
  <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집>(비룡소)는 시인이 쌓아 온 유머와 따뜻함, 엉뚱 발랄함이 응집된 동시집이다.
  초등학교 2학년 국어교과서에도 소개 되어 있는‘말 잇기’는 아이들이 다양한 어휘를 자연스럽고도 적극적으로 습득할 수 있는 유용한 방법이자, 모국어를 즐겁고 색다르게 접하게 하는 훌륭한 놀이다. <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집>은 이를 시 형식으로 더욱 재미나게 녹여 냈다. 첫말과 첫말이 이어지는 것만으로도 이야기가 만들어진다.
  ‘오이_오싹오싹, 바나나_바느질, 오리_오빠, 책상_책임’등 시 제목만 봐도 재미난 첫말 잇기 게임 형식이다. 친구끼리, 부모님과 함께 앉아 척척 호흡을 맞춰 놀 수 있는 그야말로 말놀이이다. 즉흥적이고도 굉장한 스피드를 요하는 고도의 집중력 게임으로 아이들이 단기간에 어휘를 쉽고도 많이 익힐 수 있다.
  또 끝말잇기보다 다소 어려울 수 있어 아이들은 한 번 더 깊게 생각해 봐야 한다.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우리 말의 재미난 규칙과 발음 연습도 해 볼 수 있다.‘모래 모서리가 세 개면 삼각형 모래/ 모래 모서리가 네 개면 사각형 모래/ 모래 모서리가 다섯 개면 오각형 모래(모래_모서리 중)’입소리를 크게 해 반복해 읽다 보면 어려운 단어도 또박또박 잘 읽을 수 있게 된다.
  이 동시집에는 총 40편의 첫말 잇기 동시가 수록되어 있다. 첫말이 같은 단어로 따지자면 80개인 셈이다. 아이들은 이 80개의 단어를 기반으로 자기만의 첫말을 찾게 된다. 반복되는 구조의 시를 읽다 보면 자연스럽게 자신만의 단어를 찾아, 자기만의 시를 스스럼없이 쉽게 짓게 된다.
  네 컷 만화 형식의 일러스트는 시의 내용과 구조를 명확하고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한다. 시보다 더한 엉뚱함으로 다양한 의미로까지 해석해 볼 수 있다. 주요 캐릭터로 등장하는 오이는 옷에 52라고 씌어 있다. 첫말 잇기 내용을 반영한‘오이-52’는 곳곳에 등장해 웃음을 자야 낸다. 익살스럽고 한발 물러서는 서현 작가 특유의 유머는 시를 더욱 맛깔나게 만든다. 특히 시의 내용을 네 컷에 맞춰 기승전결로 정리해 보고, 이야기를 그림으로 진척시킬 수도 있다. 그림을 이용해 다른 방식으로 시를 이해하고, 다시 음미해 볼 수 있도록 한다. 시를 읽고 자기만의 네 컷 만화를 새롭게 그리고 구상해 볼 수도 있다.
  아름다운 서정의 시 세계를 열어 호평을 받은 박성우 시인은 성인 시뿐만 아니라 청소년, 어린이를 위한 시까지 두루 써 왔다. 특히 <아홉 살 마음 사전>, <아홉 살 함께 사전>등 감정 형태 사전으로 큰 주목을 받으며 베스트셀러 작가로 사랑받고 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