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 나는 목요일에 빠져볼까

<‘2019 목요국악예술무대’ 새달 4일 상반기 공연 돌입> 이병재 기자l승인2019.03.27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라북도립국악원(원장 이태근) 대표상설공연 ‘2019 목요국악예술무대’가 4월 4일 오후 7시 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상반기 일정을 시작한다.
  ‘목요국악예술무대’는 원형 그대로의 전통국악부터 국악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세련되고 참신하게 풀어낸 창작 국악에 이르기까지 우리네 소리와 몸짓이 한 상 가득 예술의 성찬으로 준비된 전라북도립국악원의 대표상설공연이다.
  상반기 공연은 ‘늘품’을 주제로 전통의 멋에 현대적 감각을 더해 색다른 감동의 무대를 선사한다.
  창극단은 가야금병창과 민요, 입체창, 단막창극, 국악가요, 무용단은 전통과 창작무용, 관현악단은 중주곡과 실내악 등 가(歌), 무(舞), 악(樂)의 무대로 다양한 매력을 선보인다.
  올해 첫 공연은 무용단에서 준비했다. ‘아홉 빛깔, 우리 춤 명작Ⅱ’를 제목으로, 전통춤의 멋과 아름다움, 신명이 함께하는 아홉 편의 작품들로 구성하여 우리 춤의 멋과 흥을 한 무대에서 만끽 할 수 있게 했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에 선보인‘아홉빛깔, 우리춤 명작’을 봄 향기 가득한 프로그램으로 재구성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민속춤과 이를 바탕으로 한 창작춤을 통해 전통의 아름다움과 단원들의 뛰어난 기량, 절제된 세련미까지 느낄 수 있다.
  첫 무대로는 경사스러운 날 추었던 화관무를 화려하고 경쾌한 춤사위를 더해 새롭게 창작해 만든 작품인 ‘축원무’를 펼친다. 이현주 외 14명.
  두 번째 무대는 남성들의 호방한 기개와 자유분방함이 어우러져 역동적인 남성들의 몸짓으로 그려낸 ‘흥놀음’을 선보인다. 노태호 외 2명과 관현악단 8명의 반주와 함께 무대를 꾸민다.
  세 번째 무대는 한국 여인들의 삶의 희로애락을 담아 여인들의 농염한 자태와 서정적인 정취를 표현한 ‘단장(丹粧)’을 최은숙 외 11명이 공연한다.
  네 번째 무대는 ‘사랑이여라...’으로 김혜진과 오대원이 달빛 아래 사랑하는 남녀(춘향과 몽룡)의 사랑이야기가 새롭게 춤으로 선보인다.
  다섯 번째 무대  ‘여인화사’에서는 이윤경 외 5명이 무대에 올라 한국 여인들의 우아한 자태와 정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한다.
  여섯 번째 무대에서는 이은하 외 4명이 생동하는 봄의 기운을 여인들의 아름다운 몸짓으로 표현한 창작무용 ‘꽃춤’을 선보인다.
  일곱 번째 무대는 현란한 춤과 신명난 가락으로 흥을 돋우는 ‘진도북춤’을 조송대(태평소), 박진희(타악기))의 반주로 김지춘 외 3명이 선보인다.
  여덟 번째 무대에서는 판소리 춘향가의 한 대목으로 님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춤사위에 오롯이 담아낸 ‘쑥대머리’를 펼친다.
  끝으로 장고를 어깨에다 비스듬히 둘러메고 경쾌한 장단에 맞추어 통일된 움직임을 선보이는 ‘장고춤’을 이현주 외 8명이 화려한 가락과 신명의 경쾌한 발놀림이 역동적인 춤사위로 마무리한다.
  올해도 무료 관람이지만 사전 예약은 필수다.
  이태근 전북도립국악원장은 “올해는 남녀노소 다양한 계층의 관람이 가능하도록 대중성과 예술성을 겸비한 프로그램들을 재해석하여 총 일곱 번 진행한다”며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많은 관람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공연 일정>
  ▲4월 18일: 창극단의 ‘봄날의 풍경소리’
  ▲5월 02일: 3단합동 공연의 ‘어린이들을 위한 유쾌 상쾌 통쾌한 이야기 한마당’
  ▲5월 09일: 창극단의 ‘어버이날 특집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5월 23일: 무용단의 ‘Spring- 춤. 춤 디딤새’
  ▲6월 13일: 관현악단의 ‘화음청죽(和音淸竹)_최신이 들려주는 맑은 대금소리의 어울림’
  ▲6월 20일: 관현악단의 ‘국악으로 그리는 풍경’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