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북 풍계리 사찰 수용 긍정신호 줄 것"

"북미, 신중한 입장으로 3차 북미정상회담 이어가야" 최홍은기자l승인2019.04.04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북미간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를 모색하기 위한 한미정상회담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교착 국면에서 협상 난항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적극적인 행동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특보는 4일 서울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와 한반도 평화 이니셔티브’ 주제 국제학술회의에서 “북한이 풍계리 사찰 수용 등의 행동을 보여준다면 당연히 미국 측은 상응조치, 즉 부분적 제재 완화를 해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남북경협에 대한 제재를 풀어줄 여지가 있고, 문 대통령이 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득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남북미는 과거로 회귀를 원치 않는다고 전제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한 한미 양국의 노력에 “북한도 호응해 오길 기대한다”며 북측의 대화 노력을 촉구한 바 있다.

문 특보는 하노이 회담 이후 불신의 분위기가 생겨난 것 같다며 “북한이 사찰 검증을 통해 증명할 수 있다면 ‘긍정적 시그널’이 될 것이고, 트럼프 대통령도 이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북한의 ‘첫 걸음’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특보는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과 관련해 북한과 미국은 대화를 포기하지 않고 이어가야 한다며 신중한 대응을 강조하기도 했다.

문 특보는 “대화 선로를 벗어나게 되면 예상하는 것보다 더 큰 결과로 나타날 수 있다”면서 “북미 둘 다 신중한 입장을 취해 3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그리고 그것이 실무급 회담으로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북미 비핵화 대화 재개를 촉진하기 위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은 오는 11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릴 예정이다.

/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