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세계최초 5G 경제고속도로"

2022년까지 5G 전국망 구축 국민 골고루 혜택 누리게 최홍은기자l승인2019.04.08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 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세계 최초 5G 상용화, 대한민국이 시작합니다'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우리나라의 세계최초 5G 상용화에 대해 “경제에서도 5G는 고속도로로 비견될 수 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방대한 데이터를 아주 빠르게 전송하고, 실시간으로 모든 것을 연결하는 5G 이동통신이 우리 산업과 경제에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5G+ 전략 발표 현장에 참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신 3사 등 관계자들의 노고에 사의를 표하고 “세계 최초의 의미는 대한민국이 세계 표준이 될 수 있다는 의미”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5G는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인프라"라며 "4차산업혁명시대 자동차, 드론, 로봇,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등 산업 전체의 혁신을 통한 동반성장을 이룰 수 있다"면서 또한 의료, 교육, 교통, 재난 관리분야에 5G기술과 서비스가 가장 먼저 보급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를 위해 민관합동 5G플러스 전략위원회를 구성해 2026년까지 일자리 60만개를 만들고, 정부와 민간이 30조원 이상을 투자해 5G 전국망을 2022년까지 조기에 구축해 5G 기반의 신산업과 서비스 육성하기로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디지털 격차를 줄이는 일도 중요하다”며 다양한 중저가 요금제가 나올 수 있도록 사업자와 협력하고, 통신복지 사업의 일환으로 장병 전용 요금제, 저소득층 학생에 무료 교육콘텐츠 제공, 장애인과 어르신을 위한 생활 편의기술 개발 지원하는 공공서비스 확산도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동통신사·제조사·중소벤처기업 관계자 등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방송통신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국회에서는 노웅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청와대는 김수현 정책실장, 이공주 과학기술보좌관 등이 함께 했다.

/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