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채로운 표현방식, 성장 가능성 충분”

제35회 전북연극제 창작극회 작품 ‘아부조부’ 다섯팀 중 최우수상 수상 이수화 기자l승인2019.04.14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연극협회(회장 조민철)가 주관한 ‘제35회 전북연극제’에서 창작극회(대표 박규현)의 ‘아 부 조부(작 송지희/연출 조민철)’가 전라북도지사상인 최우수작품상을 차지했다. 
  9일부터 13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펼쳐진 전북연극제에서는 모두 5개 단체가 참여해 우위를 겨뤘다.
  그 결과 우수작품상은 극단 까치동(대표 전춘근)의 ‘각시바우 사랑(작 및 연출 정경선)’이 받았다. 장려상은 극단 자루(대표 오지윤)의 ‘여름동화(작 및 연출 오지윤)’와 극단 둥지(대표 문광수)의 ‘돈키호테 택배기사(작 및 연출 문광수)’가 수상했다.
  개인상 중 연출상은 조민철(창작극회), 희곡상은 송지희(창작극회), 무대예술상은 동작무대미술연구소(극단 까치동), 최우수연기상은 문광수(극단 둥지)가 받았다. 우수연기상은 조민지(극단 까치동), 이미리(극단 마진가), 고광일(극단 자루), 김준(창작극회)이다. 
  위원장인 이종훈 전주시립극단 예술감독, 정초왕(전북대 독일학과 교수), 이행원(극단 크리에이티브드라마 대표) 등 심사위원단은 “올해 출품작들의 특징은 작, 연출을 겸했다는 점이다. 5편 중 3편이 그렇다. 젊은 감각에 맞춘 4차원적인 작품도 2편이나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 역량과 완성도가 뛰어난 희곡이 없어 아쉽다. 희곡의 취약점을 보완하는 게 연출인데 한 사람이 둘을 같이 하다 보니 객관성이 결여된 거 같다”면서 “폭넓고 다양한 표현력과 연극적 세련미는 전북연극인들이 넘어야 할 과제로 연기자 재교육이 필요해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최우수작품상을 받은 ‘아 부 조부’에 대해 “파란만장한 격동의 세월을 3대에 걸쳐 묘사하다보니 백화점식 나열이 되고 말았다. 의욕이 앞서 혼자만 멀리 동떨어진 연출도 안타깝다”며 “연기 부분은 젊은 배우들이 많이 등장해 고무적이나 기술적인 부분은 보완해야 할 걸로 보인다”고 봤다.
  더불어 “그럼에도 어떻게 살 것인가, 어떤 삶을 살 삶의 선택을 다룬 대하드라마 같은 연극이다. 다채로운 표현 방식과 흥미로운 볼거리로 선택을 강요받는 인간의 모습을 잘 담아낸다면 우수한 작품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선정 이유를 전했다.   
  한편 창작극회는 6월 1일부터 25일까지 서울 대학로 일원에서 열리는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서울(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에 전라북도 대표로 출전한다. 전북 경연일은 6월 11일이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