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아카펠라그룹 토리스’ 20일 국립민속국악원 풍류마루 공연

이병재 기자l승인2019.04.14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 ‘풍류마루’ 공연이 20일 오후 3시 예음헌에서 펼쳐진다.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아카펠라그룹 토리스가 출연한다. 경기소리의 소프라노, 판소리의 알토, 서도소리의 테너, 판소리의 바리톤, 아카펠라의 베이스 등 다섯 소리가 조화를 이루며 국악을 아카펠라로 재탄생 시킨다. 판소리, 경·서도 민요 등 우리소리 뿐만 아니라 재즈, 동요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다루고, 한국음악과 월드뮤직의 결합도 시도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경상도민요 ‘쾌지나 칭칭나네'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칭칭', 관객들이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도록 새롭게 편곡한 ‘아리랑 연곡’, 서도민요 ‘배치기’를 음악적으로 새롭게 재구성한 ‘서도민요 연곡’, 대중들에게 친숙한 ‘통영 개타령’, 평화로운 남북통일을 염원하는 ‘홀로 아리랑’ 등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인다. 
  특히 이날 공연에서 전통의 판소리를 국악아카펠라로 새롭게 재해석한 ‘사랑가’ ‘시르렁 실근’, ‘토끼 배 가르는 대목’을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보고 듣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토리스는 2009년 제3회 21세기 한국음악프로젝트에서 토속민요를 활용한 '아부레이수나'로 대상 수상, 2010년에는 천차만별콘서트에서 최우수상, 2012 러시아 국제민속음악경연대회에서 그랑프리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