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 군민의날·체육대회 성황

스트레스 풀고 화합 다져 이홍식 기자l승인2019.04.21l1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순창군이 지난 19일부터 21일에 걸쳐 제 57회 순창군민의 날과 군민체육대회를 3만여 군민의 참여 속에 성공리에 마쳤다.

군은 특히 순창군민의 날 행사를 다소 특별하게 준비해 많은 호응을 받았다. 예전부터 이어내려오는 고싸움을 연출하기 위해 주민들이 직접 고를 만들고, 두 개의 팀으로 줄다리기 행사를 진행한 것. 개당 35m에 이르는 두 개의 ‘고’를 300여명의 주민이 지고 순창군청 앞마당에서 출발해 일품공원까지 1.5km의 시가행진을 펼치는 모습은 장관을 이뤘다.

특히 시가지 행진에 순창문화원의 취타대와 농악단이 고를 이끌며 마중 나온 주민들의 환영인사를 받았다. 고 싸움은 줄패장의 지휘 아래 한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면서 열리는 전통놀이로, 이날 시가행진과 ‘고’ 줄다리기로 흥겨운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군민의 날 행사는 오전부터 주부싸이클 대회를 시작으로 오후에는 풍물한마당, 축등행렬, 군민화합 기원제와 옥천줄다리기(고싸움), 기념식이 열렸으며, 군민화합 음악회로 마무리했다.

기념식에서는 순창군민의 장 시상과 명예군민증 수여 등 의미있는 시간이 이어졌다. 순창군민의 장은 애향장 김상열씨, 효열장 배요식씨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군이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국립노화연구원 유치에 힘쓰고 있는이정재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에게 명예군민증을 수여했다.

기념식 후 이어진 군민화합 음악회에는 대중가수 김용임, 남궁옥분 등이 출연해 군민들의 흥을 돋았다.

다음날 이어진 군민체육대회에는 각 읍면별로 21개 종목의 선수단이 출전해 열띤 경쟁을 벌였다. 21일에 열린 입장식에서는 각 읍면별로 다양한 소품을 활용한 특색있는 입장식을 준비해 주민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공설운동장에 모인 1,000여명의 주민들은 읍면별로 마련된 부스에서 우승을 기원하는 열띤 응원 경쟁도 펼쳤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2년마다 열리는 큰 행사를 준비하느라 고생하신 주민들의 노고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면서 “3일간 열린 행사에 힘든 농사일과 그동안 쌓인 스트레스를 마음껏 풀고 면민간 화합도 다지는 뜻 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순창=이홍식 기자. hslee1820@


이홍식 기자  hslee182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