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금융중심지 도내 정치권과 힘 모아야

오피니언l승인2019.04.25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혁신도시를 서울과 부산에 이은 ‘제3금융중심지’로 추가 지정하겠다는 정부의 방침이 보류됐다.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는 최근 전북혁신도시의 제3 금융중심지 지정 요구를 “여건이 성숙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보류한 데 따른 것이다.
이를 두고 도내 정치권에서는 ‘전북 따돌림’, ‘정치공세’라며 서로 네 탓 공방만 벌이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21대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오면서 전북 주요 현안의 패착을 놓고 지역 민심을 자극하는 정치권의 이 같은 비방 공세는 도민들의 눈살만 찌푸리게 할 뿐이다.
전북이 정부의 제3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에 인프라가 부족한 측면도 있지만, 전북 정치권의 소극적 태도와 안일한 대응도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도내 다수당인 평화당과 집권 여당인 민주당, 제3당인 바른미래당 등이 초당적으로 모든 역량을 결집해 총력 대응에 나섰어야 했지만 그렇지 못했던 게 사실이다.
반면 부산 정치권의 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 등 여야 구분 없이 제3 금융중심지 저지에 함께 한목소리로 연대 활동을 펼쳤다고 한다.
다행히도 금융위가 제3 금융중심지 지정안건에 대해 여건만 갖춘다면 연 3회까지, 언제든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후속조치 이행이 우선적으로 시행돼야 한다.
전북도는 다시 한번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에 재도전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중심지 개발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착수한다는 계획으로 용역에서는 지정 필요성과 비전, 목표는 물론 국제적 중심지로의 발전 가능성 등을 내용으로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금융도시에 맞는 여건과 인프라 등을 확충하며 정치권과 공조를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이제 정부의 결론이 내려진 이상 소모적 논쟁은 지양돼야 하며 정치 쟁점화가 돼서도 안 된다. 남은 과제는 전북이 제3 금융중심지에 지정될 수 있도록 도는 금융인프라 여건 확충 등 미흡한 점을 개선하는 동시에 도내 정치권과 힘을 합쳐 제3 금융중심지 지정을 늦더라도 반드시 관철시켜야 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