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갈등 국민 적대감 높아져 걱정”

최홍은기자l승인2019.05.02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 대통령은 2일 “정치권이 정파에 따라 대립이나 갈등이 격렬하고, 또 그에 따라 지지하는 국민 사이에서도 갈수록 적대감이 높아지는 현상들이 가장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계 원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갖고 “정치라는 것이 참으로 어렵다는 것을 다시금 절감한다”며 이같이 토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홍주 전 국무총리,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김영란 전 대법관, 송호근 포스텍 인문사회학부 석좌교수, 조한혜정 연세대 명예교수, 조은 동국대 명예교수, 한병욱 한국학중앙연구원장 등 원로 12명과 청와대에서 노영민 비서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도 좀더 협치 노력을 해야 하지 않냐는 말씀들도 듣는다. 당연히 더 노력해 나가겠다”면서 여야정상설협의체가 가동되지 못하는 데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국정농단과 사법농단과 관련해서는 “사실이라면 아주 심각한 반헌법적인 것이기에 타협하기 쉽지 않다”고 선을 긋고, “빨리 진상을 규명하고 청산이 이뤄진 다음, 그 성찰 위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나가자는 데 공감한다면 얼마든지 타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적폐수사를 멈춰달라는 일각의 목소리에 대해서는 “살아 움직이는 수사에 대해서는 정부가 통제할 수도 없고 또 통제해서도 안 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도 강조했다.

각계 원로들의 제언도 이어졌다. 윤여준 전 장관은 패스트트랙 이슈로 강경하게 대치하는 여야정치권을 두고 “대통령이 나서지 않으면 문제를 풀기 힘들다”고 조언했다.

송호근 교수는 “고용주도성장으로 바꾸자”며 “주휴수당만이라도 고용부에서 피고용자에게 주면, 고용증대 효과는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우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한 계파의 대통령이 아니라 모두의 대통령인만큼 탕평과 통합, 널리 인재등용을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남북분단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에 대한 긍정적 평가도 나왔다. 안병욱 한국학중앙연구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과 관련해 전에 없는 의미있는 일들을 해왔다”면서 “긴 안목에서 기존 가치관과 사고방식을 뛰어넘는 발상의 전환으로 앞으로 100년, 500년을 위한 기초를 다지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각계 원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국정 운영에 대한 자문을 청취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경제계 원로들을 초청해 현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고언을 듣기도 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