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도로에서도 교통질서 지켜야

오피니언l승인2019.05.07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도내 대학교 내에 조성된 도로에서의 학생과 자동차 간 교통사고 우려가 빈번한 것으로 나타나 선제적인 안전대책 강구가 요구된다. 하지만 캠퍼스 도로가 현행 도로교통법상 도로가 아닌 탓에 교통안전 사고 위험이 있지만 경찰과 지자체 등 관계당국의 홍보와 계도 외에는 단속이나 처벌을 할 수 없어 학생들과 자동차 운전자들이 모두 교통사고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실정이다. 캠퍼스 도로는 ‘도로 외 구역’으로 도로교통법의 적용을 받지 않고 있기 때문이데  이로 인해 실제 사고가 나더라도 사망이나 심각한 중상해 피해가 아니면 경찰 조사도 받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일각에서는 캠퍼스 내에서 자동차 운전을 금지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대안으로 보다 정책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실제 본보가 최근 도내 한 대학교를 찾은 결과, 출근길 캠퍼스 도로에서의 아찔한 상황들이 이곳저곳에서 벌어지곤 했다. 어떤 학생들은 귀에 이어폰을 꽂고 스마트폰을 보며 좌우도 살피지 않고 무작정 도로로 걸어 나오면서 바로 앞 차량을 발견하지 못하는가 하면 친구들끼리 무리지어 다니면서 무단횡단은 물론, 도로를 달리는 차량에는 신경조차 쓰지 않았고 자전거나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는 학생들 역시 귀에 이어폰을 끼고 있어 자동차 경적이나 자동차 소리를 들을 수 없는 상황이 나오기도 했다. 차량들도 문제다. 규정속도 30km를 훨씬 넘어 과속을 일삼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학생들이 횡단보도를 지나든 말든 상관 없이 내달리기도 했다. 다행이 큰 사고는 일어나지 않고 있지만 교통사고라는 순간적인 특수성과 현실적 측면을 고려한다면 안심만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듯 싶다. 차량 운전자들의 고충도 있다.  캠퍼스에서는 시속 30km 정도로 서행하지만 학생들이 어디에서 도로로 나올지 모르기 때문에 급브레이크을 밟는게 다반사로 이마저도 조금 늦으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운전을 조심하지만 갑자기 튀어나오는 경우는 대처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사실상 캠퍼스는 교통안전 사각지대인 것이다. 대학측은 더 강화된 캠퍼스 도로에서의 차량 및 학생들간 안전 규정을 만들어 지킬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또, 경찰과 지자체도 단속권 탓만 할 것이 아니라 안전속도 유지 및 학생들의 기본 교통질서 지키기 홍보를 더 열심히 해야 한다. 대학의 미래가 우리나라의 미래라면 학생들이 안전해야 대한민국이 안전할 것이기 때문임을 명심하자.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