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농민혁명 11일 첫 국가기념일 "녹두꽃이 피었다"

"동학정신, 민주사회 사상적 지주" 전북-대구·경북 충북 연구원 국가기념일 제정 기념 세미나 유승훈 기자l승인2019.05.09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부터 법정기념일로 제정된 ‘동학농민혁명’의 첫 국가기념식이 오는 11일 예정된 가운데, ‘동학정신’이 향후 대한민국의 민주사회를 지탱하는 사상적 지주가 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한, 동학농민혁명이 3.1운동과 광주민주화항쟁, 촛불혁명 등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의 뿌리인 만큼, 동일한 격상 차원의 기념일 대우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점도 강조되고 있다.
전북과 대구·경북, 충북연구원은 9일 ‘동학농민혁명 국가기념일 제정 기념 공동세미나’를 전북연구원에서 개최했다.
‘전북학연구센터 개소식’과 함께 열린 이날 세미나에는 윤동욱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과 국주영은 전북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 이주석 대구·경북연구원장, 정초시 충북연구원장, 박맹수 원광대학교 총장 등 도내 학계 및 민간기관, 시·군, 관계부처 관계자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세미나는 동학농민혁명 국가기념일(5월11일, 정읍황토현전승일) 제정을 기념해 역사적 관점의 연구에서 탈피, 정책연구 차원의 접근을 위해 기획됐다.
박맹수 원광대 총장은 ‘동학농민혁명과 대한민국’이란 주제의 기조강연에서 “동학농민혁명은 3.1운동과 광주민주화항쟁을 거쳐 촛불혁명으로 이어지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의 뿌리가 됐다”고 강조했다.
김양식 충북연구원 수석연구원은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제정의 의의’라는 주제 발표에서 “향후 정부 주도의 기념사업이 활발히 추진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참여자에 대한 국가 서훈, 국가적 차원의 기념 공간 조성 및 조사 연구 등을 예로 들었다.
장세길 전북연구원 연구위원은 ‘동학농민혁명의 지역 간 연계전략’ 발제를 통해 현대적 계승을 위한 브랜드 전략과 전국 단위 연계 사업의 추진 등 정책적 접근에 방점을 뒀다.
특히, 혁명정신 계승과 국제연대, 현실 실천 행사 개최 및 혁명루트·인본치유길 통합추진체계 구축 등 구체적 사업구상도 제시했다.
곽종무 대구·경북연구원 대구·경북학연구소장은 동학의 인본주의적 평화사상에 주목, “(동학정신은)향후 대한민국의 민주사회를 지탱하는 사상적 지주가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곽 소장은 이어 관련된 유적을 계승·발전시켜 세계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해야한다는 점도 강력 주장했다.
유바다 고려대 교수는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을 중심으로 고부봉기(2월14일)부터 전주화약(6월11일)까지를 연속적으로 기념해 그 열기를 상반기 내내 유지하자고 주장하면서 “민주화운동기념일(4월19일, 5월18일), 보훈기념일(6월6일)과 같이 거국적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의견을 내놨다.
홍성덕 전주대 교수는 “국가기념일 지정은 또 하나의 출발점”이라고 평가한 뒤 “동학은 정읍, 전라도 등 특정 지역의 것이 아니라 세계사적 의미를 가지는, 지역을 넘어 전국적으로 확대될 수 있는 새로운 관점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세미나를 공동 주최한 3개 지역 연구원들은 동학농민혁명의 특성에 따른 광역 간 연계사업, 혁명자원을 활용한 지역 발전 전략 및 관광자원화 사업 등에 집중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한편, ‘제125주년 동학농민혁명 기념식’은 오는 11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된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