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인문주간 7일간 대장정

강좌·체험·공연·전시 등 6개분야 30개 프로그램 진행 권순재 기자l승인2019.05.13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가대표 인문도시 전주시가 시민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인문학 축제를 연다.

전주시는 13일 전주시 인문주간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을 갖고 7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전주시 인문주간은 ‘역사속의 인문학 온고을에서 만나다’를 주제로 한국전통문화전당, 평생학습관, 최명희문학관, 박물관, 한옥마을 등 전주 일원에서 진행된다.

인문주간은 △인문강좌 △체험 △공연 △전시 △세미나 △대회 등 6개 분야의 30개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이날 인문주간 개막식에 이어 진행된 인문특강에는 고전평론가이자 인문의역학연구소 연구원으로 활동 중인 고미숙 강사가 초청돼 ‘몸·돈·사랑: 우리시대 인문학의 세 가지 키워드’를 주제로, 심층적인 강연과 청중과의 대화의 시간이 진행됐다.

전주시 인문주간은 첫날 인문특강에 이어 16일에는 전주한옥마을 일대를 돌아보며 선인들의 철학과 지혜, 숨결이 깃든 ‘꽃담길’의 유래 등에 얽힌 역사문화 이야기를 전문가의 해설을 따라 들어보는 ‘골목길 역사문화탐방’ 체험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답사코스는 경기전 사고석담~최부잣집 꽃담~강암서예관~전동성당 사제관~풍남문으로, 강사는 ‘한국의 옛집과 꽃담’과 ‘우리동네 꽃담’을 집필한 이종근 새전북신문 기자가 맡는다.

이어 18일 오후 7시부터는 전주소리문화관에서 지역문인의 작품 낭송과 노래, 춤, 악기연주 등이 한데 어우러지는 융합문화공연 형태의 ‘달빛 콘서트’가 진행된다. 또 유대준 시인을 비롯한 6명의 지역문인들과의 인문토크 시간도 마련될 예정이다.

앞서 시는 지난 2016년 자체 전주시 인문주간을 선포한 이후 해마다 인문학 축제를 열어오고 있다. 66개 인문학네트워크 기관과 연대하는 등 인문학 도시를 구축에 힘써왔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인문주간 개막식을 시작으로 7일간 펼쳐지는 인문축제의 장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전주에서만 느낄 수 있는 전주다운 인문학을 오감으로 느끼며, 가치 있고 풍요로운 인생을 영위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순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