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선비들 처럼… 풍류 한번 즐겨봅세 !

<‘2019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 17일부터 개최> 이병재 기자l승인2019.05.14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19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 기자간담회가 14일 오전 전주 한 음식점에서 전주한옥마을 문화시설 책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전주한옥마을 실개천에서 옛 선비들이 즐기던 흥겨운 풍류인 ‘유상곡수연’이 2019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 일환으로 펼쳐진다.
  2019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는 전통술박물관을 비롯한 7개 문화시설이 연합으로 참여하며, 곡우, 입하, 하지, 소서, 칠석 등 5개 절기 일정에 따라 1개 문화시설이 절기에 맞는 주제를 정하여 다양한 전통문화 공연, 전시, 체험, 먹거리 나눔, 길놀이 등 행사를 주관하는 축제다.
  오는 17일에 펼쳐지는 유상곡수연은 입하(立夏) 절기를 맞아 전주전통술박물관 주최로 은행로 오목정 일원 실개천에서 열린다.
  여기에 한옥마을 6개 문화시설(최명희문학관, 전주소리문화관, 전주부채문화관, 완판본문화관, 전주한벽문화관, 전통문화연수원)의 다채로운 전통문화 체험·홍보프로그램도 유상곡수연 재현 행사와 동시에 운영될 예정이다.
  사전행사로 한옥마을 주민으로 구성된 ‘교동풍물패’와 및 전문풍물패인 ‘소리樂’ 등이 연합한 길놀이가 행사의 포문을 열어 흥겨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식후행사는 ‘입하 절기주, 한국의 묵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전통술박물관에서 ‘절기주와 주안상’ 여흥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사라진 우리 술 호산춘과, 과하주, 청명주, 향온주 등 절기주와 전주비빔밥의 꽃이었다는 황포묵 등 주안상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이번 주안상 프로그램에 소개되는 전주 황포묵은 주재료인 전주 황녹두가 멸종상태여서 농진청 종자보관소에서 보관 중인 황녹두 종자를 뜻있는 토종종자 보존회원들이 정성들여 재배해서 선보이는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
  더불어 황녹두 살리기(황녹두 씨앗 나눔) 행사가 열리며 그 외 소리꾼의 찬주가, 권주가를 함께 부르며 흥을 더하여 한옥마을 주민, 전주시민, 여행객 등과 화합과 소통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4월 21에는 곡우(穀雨)절기를 맞아 전주소리문화관에서 ‘백곡을 기름지게 농사비 내리니 한옥마을의 안녕과 평안을 기원하며 소리내어 함께 어울려 놀아보자’를 주제로 ‘풍농(?農) 기원, 전주 삼락(3樂) 페스타’를 개최했다.
  6월에는 하지(夏至) 절기를 맞아 29일 전주부채문화관에서 ‘여름의 초입 하지에 바람을 일으켜 시원한 휴식을 안겨주자’를 주제로 전주문화 바람을 도출할 계획이다.
  7월에는 소서(小暑) 절기를 맞아 7일 최명희문학관에서 ‘일손이 바쁜 작은 더위에 전주사람들의 흥과 오감을 자극하자’를 주제로 사람들의 속을 채우고 마음을 달래는 문학적 감성을 일깨우고자 한다.
  절기축제 마지막 행사는 8월 칠석([七夕]으로 완판본문화관은 오는 10일 ‘견우직녀의 만남과 이별을 완판본으로 만나보자’를 주제로 ‘칠월칠석, 완판본 만나는 날’ 행사를 진행한다. 한복을 입은 한옥마을 주민과 여행객 및 초청 내빈과 함께 유상곡수연* 놀이를 통해 옛 선비들이 절기를 즐기던 흥겨운 풍류문화를 재현한다.
  이세중 한옥마을비빔공동체 이사장은 “이번 절기축제는 문화시설과 관광객 뿐 아니라 오랫동안 마을에 살았던 주민들의 뜻을 모아 진행하는 행사로 전주 대표축제로도 손색이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 유상곡수연
 옛 선비들이 유상곡수에서 즐기던 연회놀이로 흐르는 물위에 술잔을 띄어놓고 술잔이 떠내려가는 동안 시 한수를 읊거나 소리 한 자락 또는 가야금 등 사군자놀이를 하는 연회 문화이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