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우 5합’ 수준 높은 한지공예의 진수

이수화 기자l승인2019.05.22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얼핏 보면 평범해 뵌다. 꼼꼼히 따져보기 시작하면 그 아금박스러운 모양새에 사로잡힌다. 공예다운 아름다움과 실용성을 두루 갖추고 있어서다.

이는 20여 년간 한지공예작가로 활동했기에 가능한 일이다. 김옥영 작가는 우리 공예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후세에 남기기 위해 전통 계승에 힘쓴다.

수많은 작업을 구상하고 만들고 선보이며 그가 겪었을 시행착오와 좌절 덕분일까. 오랜 시간 한지공예를 가르친 경험 탓일까.

작품은 단순하면서도 높은 완성도를 보여준다. 이달 고창 선운사 전시에서 선보인 ‘발우 5합’도 그 중 하나.

스님들이 절에서 쓰는 그릇을 구현했는데 은은한 색감과 단단한 모양새가 그의 오랜 내공을 가늠케 한다.

2003년부터 전북대 평생교육원과 다양한 기관에서 강의한다. 2017년 대한민국 한지대전 심사위원을 지냈다.

2018년 제43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국가무형문화재위원장상을 받았으며 마이산명인명품관 초대개인전을 가졌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도 받았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