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멸강나방 피해발생 발리 방제해야 피해줄어

-멸강나방 유충에 의한 피해예방을 위한 예찰 및 방제철저- 김익길 기자l승인2019.06.18l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라북도농업기술원(원장 김학주)에서는 18일 멸강나방 유충에 의한 피해예방을 위해 논, 옥수수 포장 등에서 예찰을 강화할 것을 요청하고 방제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멸강나방은 한국, 일본, 중국 등에 분포를 하는데 조, 귀리, 옥수수, 벼, 메밀 등 벼과식물에 등에 피해를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는 월동을 하지 못하고 주로 중국에서 저기압 통과일로부터 2∼3일 사이에 날아오며 5월 하순 ∼ 6월 중순에 발생이 많다. 이때 넘어온 성충이 산란한 알에서 깬 애벌레가 도내 곳곳에서 발견되어 피해를 주고 있다.

멸강나방 애벌레는 몸길이가 12~15㎜내외인 4령 이후 야행성으로 변하며 섭식량이 급격이 증가하여 피해가 크다. 이번에 도내에서 발견된 유충은 4~5령으로 매우 크고 섭식량이 많아, 늦게 발견할 경우 큰 피해가 예상된다.

멸강나방 유충이 발견되면 즉시 방제를 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벼와 옥수수에 공통으로 사용할 수 있는 약제로는 펜토에이트유제 및 플루벤디아마이드유제 등이 있고, 목초지에서 발견시에는 델타메트린 유제 등을 사용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농촌진흥청 농사로 홈페이지(http://www.nongsaro.go.kr)나 ‘농약정보서비스’ (http://pis.rda.go.kr) 등에서 확인 가능하므로 발생 초기에 적용약제를 이용해 방제하면 된다.

도농업기술원 조해일 지도사는 “도내 멸강나방 성충의 비래량이 전년보다 많아 피해가 예상되므로 벼 및 옥수수 등 화본과 작물을 재배하는 농가에서는 멸강나방 유충에 관심을 가지고 발견시에는 가까운 농업기술센터나 농업기술원으로 즉시 신고해 빠른 방제가 이뤄 질 수 있도록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익산=김익길기자·kimtop1210@


김익길 기자  kimtop121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익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