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한옥마을 서네번째 절기축제…소설 혼불읽기 시간 등 마련

이병재 기자l승인2019.07.03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한옥마을 네 번째 절기축제가 7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최명희문학관 마당과 최명희길에서 펼쳐진다.
  해당 절기는 24절기 중 열한 번째인 소서(小暑). ‘작은 더위’라고 불리며,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이때는 논매기인 피사리를 하며, 논둑과 밭두렁의 풀을 베어 퇴비를 장만해야 하는 일로 분주하다.
  최명희의 소설 <혼불>에도 ‘고샅에도 토담 밑에도 잡초가 검푸르게 우거질 지경으로 농부들은 일손이 바쁘다. 봄보리, 밀, 귀리를 베어내고, 논밭에 서로서로 대신하여 번갈아들면서 김매기를 하느라고, 땀이 흘러 흙이 젖고, 땅에서 올라오는 지열과 위에서 내리쪼이는 놋쇠 같은 햇볕 때문에 헉, 헉, 숨이 막힌다.’라고 묘사돼 있다.
  메인 프로그램은 문화기획자 정성구 씨의 사회로 진행되는 혼불만민낭독회. 독자와 예술인이 4시간 동안 다양한 방식으로 소설 <혼불>을 읽는 시간이다. 할머니와 손녀, 엄마와 딸, 부부, 문화해설사, 문학청년 등 지난달 낭독 참가를 신청한 한옥마을 주민과 독자들이 무대에 서며, 행사 당일 객석에도 낭독의 기회를 줄 예정이다.
  각 문화시설이 참여하는 연계 프로그램도 다양하고 특색있다. 부채문화관은 ‘전주부채가 소설 <혼불>을 만나다’, 소리문화관은 ‘판소리 속 동물 캐릭터 그리기’, 완판본문화관은 ‘목판화로 만나는 한 권의 책(창작목판화)’, 전주전통술박물관은 ‘유두주, 우리밀과 전주콩나물, 주안상으로 만나다’를 주제로 각 문화시설의 고유 콘텐츠를 펼쳐낼 예정이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