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이기심이 불러온 동물들의 위태로운 삶

서양화가 엄수현 작가 개인전 ‘우리 모두의 기억 Ⅲ 이병재 기자l승인2019.07.04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모거북이, 다람쥐원숭이, 회색 곰, 붉은 여우, 그리고 호랑이까지.
  인간들에 의해 점차 사라져가고 있는 멸종위기 동물을 통해 중병을 앓고 있는 지구를 생각한다.
  서양화가 엄수현 작가의 개인전 ‘우리 모두의 기억 Ⅲ’전이 7일까지 전주 교동미술관에서 열린다.
  결혼식과 파티 등 즐거운 표정의 동물들이 같이 하고 있지만 빠지지 않는 것은 바로 비닐 쓰레기 봉투, 이들은 비닐 봉투라는 인간 위주의 경제가 빚어낸 상징과 함께 서서히 사라져 가고 있다. 인간의 이기심이 불러온 결과다.
  그의 표현대로 “멸종위기의 동물들을 소재로 세상을 관조하지 않고 그 안에서 발견하는 문제를 작품 안에서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있는 것이다.
  전북대 예술대학 미술학과 졸업하고 대학원에 재학 중이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