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사회적경제 활성화 지역·민간 주도-정부 뒷받침"

군산에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시범 조성 최홍은기자l승인2019.07.06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지역 기반·민간주도·정부 뒷받침의 원칙 하에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사회적경제 성장 인프라 확충도 약속했다. 군산·창원에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을 시범 조성하고, 원주·광주·울산·서울에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를 추가로 설치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에 참석해 “사회적경제는 정부가 추구하는 ‘사람중심경제’와 ‘포용국가’의 중요한 한 축”이라며 이같은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경제 기업은 사회의 크고 작은 문제를 해결하는 데 앞장서며 취약계층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면서 정부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국정과제로 채택하고 사회적경제비서관 신설, 일자리위원회의 사회적경제 전문위원 설치, 사회적경제 활성화 종합대책 발표 등을 추진하는 등 사회적경제 가치에 주목한 이유를 설명했다.

사회적경제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와 취약 계층 일자리 창출 계획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정책금융지원이 1,937억원으로 목표치 1,000억원을 크게 초과했다. 올해는 3,23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67%까지 대폭 늘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올해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한 '청년 창업 860팀'의 창업과 5840개의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를 지원할 것"이라며 "'사회적경제 인재양성 종합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사회적경제의 지속성장을 이끌 인적 토대도 강화할 것"이라고도 했다.

또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해 지역 자원을 활용한 지역 일자리를 만들고 수익을 지역에 재투자하는 ‘지역 순환형 경제모델’을 도입하겠다”며 “연구자·일반시민·사회적경제조직·지역대학이 함께하는 사회문제 해결형 R&D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정부의 노력만으로 모두 이룰 수 없다”며 국회에 오랫동안 계류돼 있는 “사회적경제 3법‘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0여년 전만 해도 사회적경제를 사회주의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었다”며 “이윤을 앞세우는 시장경제의 약점과 공백을 사회적 가치를 함께 생각하는 경제로 메워주는 게 사회적 경제다. 그 누구도 희망으로부터 소외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