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권리당원 모시기' 경쟁 치열

전주 갑- 익산 갑·익산 을 등 일부지역 권리당원 수 급증 김형민 기자l승인2019.07.08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는 21대 총선이 9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북지역 후보군들의 당원 확보 경쟁이 더욱더 치열해지고 있다.

이번 민주당의 공천룰로 볼 때 권리당원을 얼마나 확보하는지가 최대 승부처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입당 마지노선은 오는 31일 까지다.

8일 민주당에 따르면, 민주당 경선의 권리당원 권리행사 시행 기준일을 2020년 2월1일로 확정, 이로부터 6개월전인 8월1일 이전에 입당을 해야 하고 당비를 6회 이상 납부해야 한다는 것.

특히, 지난 지방선거와 유사한 `권리당원 50%+국민경선 50%'로 당원과 국민 여론조사를 절반씩 반영하는 총선 경선 룰을 채택, 그 만큼 당원 역할은 더욱 커지고 있다.

.다시말해, 결국 자신들에게 표를 던져줄 권리당원이 많을수록 이길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이때문에 권리당원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것이다.

이에 당원 확보 경쟁에서 우위를 점한 건 현역 국회의원 및 당협위원장, 그리고 전직 국회의원들이다.

그동안 닦은 지역조직과 인맥을 총동원해 공격적으로 당원을 모집 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실제 본보가 취재한 결과를 종합해 보면 도내 10개 선거구에서 권리당원 모집경쟁이 한창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전주갑 선거구를 비롯, 익산갑, 익산을, 그리고 남원.순창.임실, 김제.부안 등에서 최근 들어 권리당원 수가 급증한 상황이다.

지역별 차이는 있지만 전북의 경우 통상적으로 선거구당 2,000명 내외에서 권리당원을 모집할 경우 최종 경선에서 이길 수 있는 것으로 선거 종사자들은 내다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총선에 처음으로 나서는 정치 신인들은 상대적으로 힘겨워하고 있다. 아는 사람도 적을뿐더러 갑작스런 입당 요구에 주민들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서다.

여기에 정확한 데이타와 명부 등이 없는 상태에서 아무리 당 행사를 찾아 당원들을 만나고 인사를 나눈다 해도 기존의 권리당원이 아닐 확률이 높다. 선거운동의 효율성이 현격이 떨어진다 할수 있는 대목이기도.

이에 현역의원이나 기존 지역위원장을 상대로 출마를 준비하는 이들은 고육지책으로 '아군' 권리당원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기존 권리당원을 알아내기 힘들다면 '아군' 권리당원을 만들어 내는 게 중요하다.

이번 총선을 준비하고 있는 한 입자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미 당에 관심있는 사람들은 권리당원에 가입해 있는 경우가 많고, 현역 지역위원장들과 친밀한 관계인 경우가 많다"며 "얼핏 보면 청년이나 신인에게 유리한 룰 같지만, 이들이 현역 의원들을 뚫어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