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교육시민사회단체들, 자사고 재지정 정치권 개입 비판

이수화 기자l승인2019.07.10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지역 교육시민사회단체들이 자사고 재지정을 둘러싼 정치권 개입을 비판했다.

도내 단체 26곳으로 이뤄진 '전북민중행동'은 10일 전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국회의원 등이 전북교육청에 요구한 자사고 관련 자료가 97건에 달한단다”며 “본분은 외면한 채 교육청 괴롭히기에 매진하는 정치세력은 정당 이름표를 떼고 ‘상산고 수문장’ ‘특권교육 수문장’으로 바꿔 붙이는 게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정치세력이 자사고로 논쟁하려면 최소한 자신의 교육가치를 제시해야 한다. 그러나 이들의 트집잡기에서 이런 고민은 찾아볼 수 없다”며 “논점 번지수가 틀려도 한참 틀렸다”고 했다.

이어 “입시경쟁을 완화하지도, 교육을 다양화하지도 못한 자사고를 객관적으로 평가하며 미래지향적 교육가치를 제시하는 게 정치세력 본분”이라며 “지역 정치인들은 상산고 민원 해결사 노릇을 중단하고 일반고 전환에 앞장서라. 문재인 정부는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 공약을 이행하고 교육부는 지정 취소 자사고들에 즉각 동의하라”고 강조했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