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방콕서 ‘화이트리스트 양자회담’ 입장차 확인 한국 배제 확정땐 문 대통령 대국민담화 가능성

청와대·정부대응 시나리오 마련 미국중재 등 외교노력도 지속키로 최홍은기자l승인2019.08.01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 회담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일본이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가)에서 우리나라를 배제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관계부처 장관들을 긴급 소집해 최악의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특히 2일 일본 각의에서 화이트리스트 배제가 최종 확정될 경우 문 대통령 차원의 별도 메시지를 낼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2시간 넘게 청와대에서 관계부처 장관들과 상황점검 회의를 했다고 고민정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방콕에서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조치 등을 의제로 최종담판 성격의 양자회담을 했지만, 서로 입장차만 확인한 채 끝나자 최악의 상황을 대비한 자리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 결정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화이트리스트 배제 여부를 확정적으로 전제하고 말하는 것은 위험하다”면서도 “무언가 결정이 나면 어떤 방식이 됐든 대통령의 말씀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정부는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대비해 단계적 대응 시나리오를 잠정적으로 마련해 둔 상태다. 다만 시시각각 변화는 상황에서 정부 차원의 구체적인 대응 방향을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이다.

전날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는 일본이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를 강행할 경우 “가능한 모든 조치를 포함해 단호히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우선적으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재검토 가능성도 열어둔 상태다.

청와대는 아울러 미국의 중재를 포함한 외교적 해결 노력도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한편 이날 2시간 넘게 진행된 상황점검회의에는 이낙연 꾸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장관 등 관계부처 장관을 비롯해 청와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m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