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신 전북으로’

유승훈 기자l승인2019.08.12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일본의 부당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반일 감정이 극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여행사를 통한 전북도민의 여름철 일본 관광 예약 취소율이 5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도는 이 같은 상황이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동일하게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여름 휴가철 국내 관광 활성화 차원의 도내 관광지 홍보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도는 12일 도내 대표 여행사들의 동향을 수집한 결과, 시찰 및 연수, 수학여행 등 일본으로 계획됐던 단체여행 등의 취소 및 연기율이 50%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지난달 말 기준)됐다고 밝혔다.
이에 도는 여행업계 및 관광 전문가들이 참여한 ‘전북관광 활성화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전북으로의 관광객 유치를 위해 다목적, 다중시설 등과 연계한 유명 관광지 홍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전북투어패스(2~3일 권) 50% 할인 행사와 가을여행 주간 특화프로그램 및 시·군 가을축제 등의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전국적 관광객 유치를 위해 수도권과 서울대공원, 주요관광지 및 축제장 등에 이동 관광안내소를 운영하고, 관광 업계를 대상으로 한 이메일링 등도 실시한다.
도 관계자는 “현재 지역 내 대표 여행사들과의 소통을 통해 파악한 결과, 여행사를 통한 방일 여행단의 취소가 전체의 절반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면서 “도는 유관기관 및 관련업계 등과의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도내로의 관광객 유치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한일 관계 악화가 장기화 될 경우, 전북을 찾는 일본 관광객 유치에도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고, 중화권 및 동남아 시장 확대를 위한 홍보관 운영 및 설명회 등 외국인 관광객 유치 차원의 전북여행상품 홍보에도 공을 기울일 예정이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