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전북출신 고위 공직자 극소수

3급이상 52명 중 11.5%인 6명 불과 김현수 장관 후보 포함 영남 22명 특정지역 쏠려 인사 불균형 여론 전북 미래 농업 정책도 차질 우려 김대연 기자l승인2019.08.26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2년이 지났지만 농림축산식품부 고위공무원 인사에서 전북 출신에 대한 ‘인사 패싱’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도(農道)로 불리는 전북은 쌀 생산량 등에서 전국 상위권을 점유하고 있지만 전북 출신에 대한 고위직 인사홀대가 이어지고 있어 전북농업의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지역 안배를 고려한 인사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주현 의원(비례대표)이 26일 농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3급 이상 공무원 명단’을 분석한 결과, 고위공무원(3급이상) 총 52명 중 전북 출신은 6명(11.5%)에 불과했다.

전북은 그 동안 우리나라 농업과 농촌의 중심지에 걸맞게 쌀 생산량이나 가축사육두수, 심지어 전체인구 대비 농지원부에 등록된 인원까지 전국 17개 시·도 중 상위권을 점유해 왔다.

그러나 전북은 그 영향으로 절대농지에 묶여서 개발을 제한받는 등 수많은 불이익을 감당해 왔으나 전북과 가장 가까워야 할 농림부조차 전북출신이 중용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더욱이 고위공무원 52명 중 영남 출신이 전체의 42%인 22명(경북16명, 경남6명)에 달하면서 전북 홀대론이 설득력을 더 얻고 있다.

지역별로는 ▲영남 22명(42.3%) ▲호남 16명(30.8%), ▲충청 6명(11.5%) ▲서울 4명(7.7%) ▲강원 3명(8.8%) ▲제주 1명(1.4%) 순이다.

여기에 농식품부 장관후보자로 대구 출신인 김현수 후보자가 지명되며 장·차관이 모두 영남 출신으로 꾸려진 상황에서 부처 내 주요 정책부서의 책임자 또한 영남 출신으로 구성돼 향후 농정정책의 영남 쏠림에 대한 우려가 지역 내에서 높아지고 있다.

박주현 의원은 “정부의 농정정책의 방향에 호남민의 생업이 좌우되기 때문에 농식품부 장·차관과 주요 정책부서 고위공무원의 특정지역 출신 편향성에 대한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농업과 농촌의 균형적인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농식품부 내의 균형인사가 필수적이지만, 김현수 후보자가 이를 잘 수행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의 쌀 재배면적은 11만4654ha(15.5%)로 전남(15만4803ha)에 이어 17개 시·도 중 두 번째로 높았다. 경북과 경남의 재배면적은 9만8065ha(13.3%), 6만5675ha(8.9%)이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