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상수도 현대화 박차 물 복지 - 누수저감 실현

유승훈 기자l승인2019.08.27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는 도민 물 복지 실현과 누수저감을 통한 상수도 경영개선을 목표로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도는 지난 2017년 3개 군(무주, 장수, 부안)을 시작으로, 오는 2024년까지 계획된 10개 시·군에 대한 예산 3150억 원을 확보, 노후 상수관망 정비를 적극 추진 중에 있다.
이런 가운데, 올 정부 추경에서 군산시 등 6개 시·군에 대한 예산이 추가 반영(국비 82억)됐고, 내년 신규 지구에 전주시·익산시·김제시가 확정(국비 598억) 예정됨에 따라 도내 전 시 지역(정읍시 제외)의 사업 진행이 가능해졌다.
정읍시는 현재 유수율이 81.8%로 70% 미만 지역 대상 기준에 의해 제외됐다.
이번 예산 확보는 ‘인천 수돗물 사고’ 이후 국민들의 수돗물에 대한 불안이 확산되고, 수도 관리의 중요성이 재인식됨에 따라 도의 중앙부처 및 국회를 대상으로 한 건의가 적극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전북은 노후관이 5674km(31.4%)로 누수율이 20.8%(전국 평균 10.5%)에 달해 연간 약 5500만 톤의 수돗물 누수로 정비가 시급한 실정이었다.
이번 사업을 통해 노후관 교체와 누수탐사를 통한 블록시스템 구축, 유지관리시스템 구축 등을 실시해 시·군의 누수저감은 물론, 상수관망 현대화로 효율적인 수량·수질·수압 관리가 가능하게 됐다.
도는 이번에 선정된 전주시 등 3개 시와 함께 2024년까지 13개 시·군에 총 4346억 원을 투입해 노후 관망을 재정비함으로써 지역 내 유수율을 85%까지 높일 방침이다.
또한, 전주시는 환경부로부터 올 정부추경에 ‘노후상수관로 정밀조사’ 예산을 9억6000만원(국비 6억7000만원)을 추가 확보,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과 병행해 추진함으로써 노후관로 교체를 통한 안정적인 수도공급의 효과를 더욱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김인태 도 환경녹지국장은 “현재 진행 중인 도내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이 마무리되면 안정적인 맑은 물 공급과 더불어 시설 유지관리비 및 수돗물 생산비가 낮아진다”면서 “이후 지자체 스스로 상수도 투자·관리가 가능한 선순환 구조가 돼 수도사업의 효율적인 운영 및 경영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