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조국 충분한 검증 희망”

검찰 압수수색엔 "언급 안하는 것이 관례" 최홍은기자l승인2019.08.27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내달 2~3일 이틀간 열기로 여야가 합의한 것에 대해 “오랜 진통 끝에 인사청문회 날짜가 정해졌다”며 “청문회를 통해 법무부 장관으로서 업무 능력과 정책 비전에 대해 충분한 검증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다만 국회가 오는 30일까지로 정해진 인사청문회의 법적 일정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강한 유감을 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국회가 청문절차를 마쳐야 하는 날짜는 9월 2일까지지만 그마저도 지켜지지 않고 3일까지 넘어간 부분에 대해서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모두의 약속으로 정해져있는 규정이 관행이란 이름으로 지켜지지 않는 부분은 분명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국회는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내달 2일과 3일 양일간에 걸쳐 진행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막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의 이견으로 인해 진통을 겪었지만 최종적으로 일정을 수용했다.

청와대는 이날 검찰이 조 후보자의 각종 의혹과 관련해 전방위 압수수색에 나선 것에 대해서는 언급을 자제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검찰 압수수색을 사전 인지했는지’, ’어떻게 생각하는지‘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검찰 수사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 것이 청와대의 관례”라고 답했다.

인사청문회 전 후보자에 대한 압수수색은 이례적이지만, 3권 분립에 따라 검찰수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기본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하며 “청와대든 정부든 또는 집권 여당이든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정말 엄정한 자세로 임해 주시길 바란다”며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엄정한 법집행을 당부한 바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시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키웠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조 후보자에 대한 입시특혜, 사모펀드 투자 등 관련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부산대, 고려대, 서울대, 웅동학원 등을 압수수색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