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작년 살림규모 6조8847억… 부채는 6995억

김대연 기자l승인2019.08.30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의 지난해 살림살이 규모는 6조 8847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지난 30일 이 같은 내용의 ‘2019년도 전라북도 재정공시(2018 회계연도 재정운용)’를 홈페이지에 올렸다.

재원별로는 ▲국고보조금·교부세 등 의존수입 4조 3663억원 ▲보전수입 등 내부거래 1조 3011억원 ▲지방세·세외수입 등 자체수입 1조 2173억원 이다.

지방세는 1조 890억원으로 전년 대비 5.2%(542억원)가 증가했고 이 중 취득세 5333억원(48.9%)과 지방소비세 2998억원(27.5%)이 가장 비중이 컸다. 주민 1인당 지방세 부담액은 59만 3000원으로 전년보다 3만 5000원 증가했다.

지난해 세출 결산 총 규모는 6조 5794억원으로, 이는 전년 6조 2402억원 보다 3392억원(5.4%) 증가한 규모다.

일반회계 기준으로 사회복지(1조 8605억원) 분야가 35.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농림해양수산(9463억원) 17.9%, 일반공공행정(4317억원) 8.2%, 환경보호(3389억원) 6%, 문화 및 관광(3149억원) 5.9%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주민 1인당 지출액은 289만원으로 전북을 비롯한 경기·강원·충북·충남·전남·경북·경남·제주 등 9개 광역단체 평균 227만원 보다 62만원 높았다.

채무액은 지역개발채권이 한시적으로 면제되면서 전년 7437억원 보다 442억원 감소한 6995억원이다. 주민 1인당 채무액은 전년 40만원 보다 2만원 감소한 38만원이다.

임상규 도 기획조정실장은 “선심성·낭비성 경비가 발생 않도록 지속적으로 평가·관리해 재정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세출구조 조정을 강화하고 재정 건전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번 재정성과를 바탕으로 재정집행 평가 대상 수상 등 재정분야 주요 평가에서 152억원의 인센티브를 받았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