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채널문자 조형물 혈세 낭비 논란

오피니언l승인2019.09.09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안군이 민선 6기 야심 차게 추진했던 각 종 조형물들이 시간이 지나면서 탈색되거나 녹이 슬고 있어 고철 덩어리 신세를 면치 못하며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민선 6기시절 군 담당자는 "교통사고 발생 등을 해소하고 부안의 상징성을 부여한 채널문자를 설치하여 부안군 관광이미지 제고를 위해 지난 2016년 5월 ‘BUAN’ 채널문자 조형물을 설치했다"며 보도자료를 만들어 자화자찬까지 곁들이며 기개를 올렸다.
담당자는 또 BUAN 네 글자의 채널문자는 1.051톤의 철근을 사용했으며 철근가공과 우레탄 페인트, 조경 식재 등으로 설치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문제는 설치 후 몇 개월도 지나지 않아 채널문자 조형물이 녹이 슬고, 주변은 잡초로 뒤덮여 사후 관리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아 혈세만 낭비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군민들 사이에 팽배했다.
특히, 이 곳은 사계절 부안을 찾는 많은 관광객들이 동진대교를 넘어 국도 23호선을  따라 천혜의 자연경관을 보러 거쳐가는 부안 초입 관문인데 갑자기 철근 조형물이 볼썽 사납게 녹이 슨 채 잡초로 뒤덮여 자리를 잡고 있어 도시 미관을 크게 저해 시키고 있다며 부안 이미지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정작 관광객들과 부안군민들이 BUAN 채널문자 조형물을 보며 부안군 관광이미지를 제고하는 게 아니고 오히려 실추하고 있다며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는 것.
이에 부안군민들 대다수는 BUAN 네 글자의 채널문자를 없애고 부안만을 상징하는 차별성 있는 조형물이나 다가오는 2023년 세계 잼버리 개최지를 잘 표현할 수 있는 잼버리놀이동산을 만들어 관광객이나 부안군민 누구나 쉽게 찾을 수 있는 새로운 명소를 만들어 줄 것을 부안군에 건의하고 있다.
여기에 본보 기자는 다시 한 번 부안군께 말하고 싶은 것은 부안군민이 정작 무엇을 원하는지 군민들의 입장에서 다시 한번 심사숙고해 군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혈세가 조금도 낭비되지 않도록 해야 탁상공론이 아닌 진정한 대민행정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최규현 기자 cky7852@hanmail.net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