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카페리 증편, 군산항 활성화 기회”

김대연 기자l승인2019.09.11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중카페리 증편에 따른 물동량 증가와 중국 관광객 유치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연구원은 15일 이슈브리핑 ‘한중카페리, 군산항의 새로운 기회로 활용하자’를 통해 군산항~석도항 간 한중카페리를 활용한 군산항 물동량 증대와 관광객 유치 활성화 방안을 제안했다.

지난 2018년 1월 한중해운회담으로 지난해 4월부터 주 6항차 운항서비스가 시작된 한중카페리 노선은 군산항 컨테이너 물동량의 55%인 4만4056TEU를 처리해 군산항 활성화에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으며 ‘안정적인 물류 서비스’, ‘신규 화물(신선물류, 전자상거래물류 등) 창출’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두 척의 선박이 새로 건조돼 지난해 4월과 올 7월에 각각 투입돼 소상공인 중심의 상업수요 뿐 아니라 적극적인 여객 수요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연구원은 운항물류를 보다 활성화하려면 ‘냉동냉장창고 등 콜드체인체계 구축’, ‘전자상거래 특송화물 통관장 조성’ 등 기반시설을 갖추기 위한 민간투자 유치, 인·허가 관련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전북도와 산동성 지방정부, 군산시와 영성시 간 산·학·연·관 협의체’를 구성해 지속적인 협력과 민간 교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군산항의 장기적 활성화를 도모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실제 중국 산동성은 2016년 기준으로 9947만 명의 인구가 있는 지역으로 이는 우리나라 인구의 약 2배에 해당하는 규모다. 즉 지역 범위를 산동성 일부 지역에 한정해도 신규 물동량 창출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관광객 유치를 위해서는 ▲중국 관광객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 ▲국제여객터미널 입국심사 인력·시설 확충 ▲공무원 또는 공공기관 공식워크숍 ▲전북도 소재 대학 특성화 프로그램 개발 ▲전북 중고등학교 수학여행 등 전북도와 군산시가 주도할 수 있는 한중 관광 활성화 방안을 제안했다.

그러나 연구원은 한중카페리는 대부분 물류 관점에서 물동량 관리를 주로 다루지만, 군산항에서 출발하는 한중카페리의 경우 새로 건조된 선박을 활용한다는 여건을 고려해 기존에 해운물류 담당부서, 관광 담당부서 등 관계부서의 긴밀한 업무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전북연구원 나정호 박사는 “한중카페리 주 6항차 운항은 군산항 활성화를 위해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며 “기회를 적절하게 활용하지 못할 경우 인접 항만과의 경쟁에서 불리해질 수 있고 운항선사의 경영상 위험이 예상됨으로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